팔레스타인의 상쟁 세력인 하마스와 파타 운동이 묵시적으로 이스라엘을 인정하는 계획에 관해 합의를 이루었다고 팔레스타인 관계관들이 전했습니다. 이 합의로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 수반의 파타 운동과 하마스 소속의 이스마일 하니예 총리 사이에 수 주째 계속돼 왔던 긴장된 협상이 막을 내렸습니다.

이번 합의에 관한 공식 발표는 27일 중에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하마스는 지금까지 이스라엘을 인정하기를 계속 거부해 왔습니다.

이 합의는 이스라엘 병사 한명이 팔레스타인 무장분자들에 의해 납치된 뒤를 이어 이스라엘군이 가자 지구 접경 지역에 대규모 집결하고 있는 가운데 이루어졌습니다.

Palestinian officials say the rival factions Hamas and Fatah have reached agreement on a plan that implicitly recognizes Israel.

The agreement ends weeks of tense negotiations between Palestinian Authority President Mahmoud Abbas of Fatah and Prime Minister Ismail Haniyeh of Hamas.

Details of the agreement are unclear and some smaller Palestinian factions may still object to the deal. A formal announcement is expected later today (Tuesday).

Hamas has previously refused to recognize Israel.

The new agreement, written by Palestinian prisoners in Israeli jails, is reported to call for a Palestinian state in the West Bank and Gaza.

The agreement comes as Israeli troops mass along the Gaza Strip border, following the kidnapping of an Israeli soldier.

A Palestinian militant group which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e abduction says it has also kidnapped a Jewish settler in the West Bank.

Palestinian political officials have denounced the kidnapp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