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에서 누리 알-말리키 총리가 이달 초에 발표한 국가화합 계획안에 따라 이라크 수감자 수백명이 추가로 석방됐습니다.

바그다드 서쪽에 있는 미군 운영의 아부 그라이브 수용소와 다른 수용소에 수감돼 있던 450명 가량의 수감자들이 27일 석방됐습니다. 말리키 총리는 이달 말까지 2천 5백명의 수감자를 석방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한편 미군은 바그다드 서쪽과 남쪽 지역에서 27일 별도의 공격 사건이 발생해 미 해병대원 한 명과 미군 병사 한명이 각각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키루쿠크에서도 차량 폭탄 공격으로 이라크인 3명이 사망했습니다.

Several hundred more Iraqi prisoners have been freed under a national reconciliation plan that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announced on Sunday. About 450 detainees walked free today (Tuesday) from the U.S.-run Abu Ghraib prison west of Baghdad and other detention centers across the country.

Mr. Maliki has promised to release 25-hundred prisoners by the end of the month. Officials say those being freed were not involved in violent crimes, or they had been detained by mistake.

Meanwhile, the U.S. military says separate insurgent attacks killed an American Marine and a soldier outside Baghdad today (Tuesday). And a car bomb in Kirkuk killed three Iraqis. In another development, Iraq's High Tribunal says the second trial of Saddam Hussein and several of his former top officials will start on August 21st. They are charged with genocide and accused of killing tens of thousands of Kurds in the 1980's Anfal campaig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