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밀 엘람 호랑이 반군의 한 고위 간부는 1991년 타밀 호랑이 반군의 한 자살 폭탄 테러분자가 라지브 간디 인도 전 총리를 암살한 것에 대해 인도에 사과했습니다.

타밀 호랑이의 안톤 발라싱햄 수석 협상 대표는 이를 역사적인 비극이라고 표현하고 이에 대해 깊은 애도를 표했습니다. 인도의 뉴스 채널인 ND TV와의 인터뷰에서 발라싱햄 대표는 인도 정부와 국민에게 관용과 과거를 뒤로 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암살 직후 타밀 호랑이 반군은 스리랑카의 내전에 개입하는 인도에 저항하기 위해 자신들이 간디 총리를 암살했다고 밝혔었습니다.

간디 총리는 남부 인도에서 재선을 위해 선거운동을 하던 중, 허리에 폭탄을 두른 한 여성 자살 폭탄자가 폭탄을 터뜨리면서 사망했습니다.

 

(영문)

A senior Tamil Tiger leader has apologized to India for the 1991 assassination of India's former Prime Minister Rajiv Gandhi by a Tamil Tiger suicide bomber.

Tamil Tigers' chief negotiator Anton Balasingham described it as a monumental historical tragedy for which he expressed his deep regret. In an interview with India's NDTV news channel, he called on the government and people of India to be magnanimous and to put the past behind.

Soon after the assassination, The Tamil Tigers said they killed Mr. Gandhi to protest India's involvement in Sri Lanka's civil war.

Balasingham's remarks are the strongest expression of regret so far from the rebels.

Mr. Gandhi was assassinated as he campaigned for reelection in South India. He was killed by a woman suicide bomber who exploded a bomb wrapped around her waist as she knelt to touch Mr. Gandhi's feet in resp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