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후드 올메르트 이스라엘 총리는 팔레스타인 민병대에 의한 이스라엘 병사 납치 직후, 군에 대규모 공세를 준비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습니다.

올메르트 총리는 26일 예루살렘에서 재계 지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스라엘 군 병사를 납치한 자들은 누구든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라면서 이번 일에 전체 팔레스타인 지도부가 책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스라엘 안보내각은 25일 밤 비상회의를 열어 가자지구 내 팔레스타인 민병대들에 대한 일련의 보복작전을 승인했습니다.

 내각은 그러나 일단 작전을 보류한 채 대화를 통해 생포된 병사의 석방을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민병대가 공격을 가해 이스라엘 병사 2명을 살해하고 1명을 생포한 데 대응하기 위해 이미 가자지구 국경지대에 병력을 집결했습니다.

*****

 Israeli Prime Minister Ehud Olmert says he has ordered the army to prepare for a major offensive against Palestinian militants in the Gaza Strip, following the kidnapping of an Israeli soldier.

Mr. Olmert told business leaders in Jerusalem today (Monday) there would be no immunity for those holding the soldier. He said he holds the entire Palestinian leadership responsible for the young man's safety.

Israel's Security Cabinet held an emergency session Sunday night and approved a series of reprisal operations against militants in Gaza. But the Cabinet agreed to put them on hold and first try diplomacy to secure the soldier's release.

Israel has already massed troops at the border with Gaza for a possible military response to Sunday's attack, which also killed two Israeli soldiers.

Palestinian officials said Monday they were trying to locate the Israeli soldier. His parents appealed for the safe return of their s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