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통행금지가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도 저항분자들의 폭탄공격이 계속되 24일, 미군 한 명이 살해됐습니다. 미군 당국은 23일에도 도로변 폭탄공격으로 미군 한 명이 살해됐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이날 새벽, 이라크 북부도시 키르쿠크에서는 지역정보기관 책임자와 경호원 두 명이 도로변 폭탄공격으로 살해됐다고 이라크 관계관들이 말했습니다.

이라크 총리실은 바그다드 시내 통행금지령이 두 시간만에 해제됐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Iraqi police say a roadside bomb has killed a local intelligence chief and his two guards in the northern city of Kirkuk.

Local authorities say the blast occurred early today (Saturday).

Separately, the U.S. military says an American soldier was killed Saturday in a bomb attack in central Baghdad. The military also reported the death of a soldier in a roadside bomb attack Friday.

The Iraqi government had imposed a curfew in Baghdad to help security forces control surging violence in the cap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