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원자바오 총리는 24일, 우간다 방문을 끝으로 경제협력 증진을 모색하기 위한 그의 아프리카 순방을 모두 마쳤습니다.

원자바오 총리는 우간다 수도 캄팔라에서 요웨리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6개의 협정 서명식에 참석했습니다.

원자바오 총리의 우간다 방문은 앙골라, 이집트, 가나, 콩고공화국, 남아프리카와 탄자니아 방문에 이어 이루어진 것입니다.

중국은 경제 활성화에 따라 아프리카에서 에너지 공급과 다른 천연자원의 확보를 추구하고 있습니다. 이번 순방중에 원자바오 총리와 아프리카 국가 정부들은 무역, 에너지, 농업과 보건에 관한 다자간 협정을 체결했습니다.

 

(영문)

Chinese premier Wen Jiabao has left Uganda, wrapping up a seven-nation tour of Africa designed to further China's economic ties with the continent.

While in Kampala, Mr. Wen met with Ugandan President Yoweri Museveni. The two witnessed the signing of six agreements.

Mr. Wen's stop in Uganda followed visits to Angola, Egypt, Ghana, the Republic of Congo, South Africa and Tanzania.

China is seeking to secure energy supplies and other natural resources for its booming economy. During each stop of Mr. Wen's trip, Chinese officials and African governments signed multiple agreements on issues like trade, energy, agriculture, and health.

The accords will likely expand economic activity between the Asian powerhouse and the resource-rich continent, which already stood at nearly 40 billion dollars last year.

The premier is the third high-level Chinese official to visit Africa this y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