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의 천수이볜 총통 탄핵 국민투표 실시안에 관한 입법원의 표결을 며칠 앞둔 가운데 천 총통에 반대하는 수많은 군중이 총통의 사임을 요구하는 항의집회를 열고 있습니다.

타이완 야당 지도자들은 적어도 6천 명에 달하는 군중이 24일, 타이완 남부도시 카오슝에 모여 항의시위 집회에 참여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천 총통은 그의 무능력과 친인척들의 금융부정 혐의 스캔들에 휩싸인 가운데 야당의 사임요구가 점점 거세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총통 탄핵 국민투표 실시안 가결은 입법원에서 재적의원 3분2 이상 찬성이 있어야 되기 때문에 통과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영문)

Hundreds of people have gathered in Taiwan demanding the resignation of President Chen Shui-bian, just days before lawmakers vote on whether to hold a referendum on dismissing him.

Opposition lawmakers say they expect at least six-thousand people to participate in demonstrations today (Saturday) in southern Taiwan's city of Kaohsiung.

Parliament is to vote next week on whether to call a public referendum to decide Mr. Chen's political future. He is facing mounting pressure by opposition lawmakers to step down for alleged incompetence and financial wrongdoing by his family.

The opposition motion is widely expected to fail. A referendum requires the support of two-thirds of parliament, but the main opposition party (the Kuomintang) and its allies hold only a slim majority of the 221 sea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