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캘리포니아 남부지역에 대형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가 새로운 연구 결과 더욱 높아졌습니다.

지구물리학자인 유리 피알코씨는 과학잡지 <네이쳐>에 실린 기고문에서 로스앤젤레스 지역 하부의 산 안데라아스 단층 남부에 상당한 정도의 긴장상태가 축적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피알코씨는 최소한 지난 250년 간은 대형 지진으로 이 긴장상태를 해소하지 못했다면서, 이는 에너지가 한꺼번에 분출될 경우 강도 8의 지진을 초래할 수 있음을 뜻한다고 말했습니다.

피알코씨는 그러나 지진이 언제 일어날지는 모른다면서 `내일이 될 수도 있고 10년 후다 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문)

A new study reinforces fears that southern California could be due for a major earthquake.

Writing in the journal Nature, geophysicist Yuri Fialko says the southern part of the San Andreas fault, which lies under the Los Angeles area, appears to have been building up a considerable amount of strain.

The study notes that no major earthquake has released the strain for at least 250 years and suggests that if the energy were released all at once, it could produce a magnitude-8 quake.

Fialko does not predict when such a quake might occur, writing that it "could be tomorrow; it could be ten years from now."

Fialko based his work on radar data from European Space Agency satellites measuring ground movement and data from global positioning measur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