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북쪽의 타지에서 적어도 80명의 이라크인 공장 종업원들이 납치됐습니다. 이라크 보안관계관들은 납치된 이라크인들은 이라크 산업부 산하 공장들의 종업원들이라고 밝히고 이들은 21일, 적어도 석 대의 퇴근버스에 타고 있다고 무장자들에 의해 납치됐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보다 앞서 바그다드의 사드르 시티 시아파 회교도 거주지역에서 차량폭탄 공격으로 두 사람이 살해됐으며 신원미상의 암살자들이 사담 후세인 전 대통령의 수석 변호사 한 명을 살해했습니다.  이라크 경찰은 후세인의 수석 변호사, 하미스 알-오바이디 변호사 자택에서 납치된후 그의 시신이 바그다드 시내에서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영문)

At least 80 Iraqi factory workers have been kidnapped in Taji, north of Baghdad.

Security officials say the employees work for companies that fall under the ministry of industry. They were kidnapped at the end of the work day today (Wednesday). The officials say gunmen in at least three cars seized buses that were transporting the workers home.

In Baghdad today, a car bomb in the Shi'ite neighborhood of Sadr City killed two people. Unknown assailants also killed one of Saddam Hussein's senior defense lawyers. Police say Khamis al-Obaidi's body was found in Baghdad after he was abducted at his home.

In other developments, the U.S. military said Iraqi troops captured a "high-level" insurgent during a raid in the capital. U.S. officials say the wanted man, Noori Abu Hayder al-Oqabi, led an assassination ce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