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츠냐 반군 지도자 압둘-하림 사둘라예프가 러시아 경찰의 특수작전 도중 친 러시아군에 의해 살해됐습니다. 러시아 경찰은 17일, 체츠냐 수도 그로즈니 동부 아르군 시에서 사둘라예프 검거를 위한 특별작전을 벌였습니다.

체츠냐의 람잔 카디로프 총리는 사둘라예프의 보좌관 한명이 그의 소재를 경찰에 제보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카디로프 총리는 또한 체츠냐 바군이 오는 7월, 쌍뜨 페테르스부르그에서 열리는 G-8 정상회의에 앞서 아르군에서 테러공격을 가할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의 니콜라이 파트루쉐프 국장은, FSB 요원 한 명과 경찰관 한 명이 작전도중 살해됐다고 말했습니다. 사둘라예프는 체츠냐 분리주의 반군의 지도자였던 아슬란 마스하도프가 지난해 5월, 러시아군의 작전에서 숨진 뒤 권력을 승계했습니다. 

 

(영문)

Chechen separatist leader Abdul-Khalim Sadulayev has been killed by pro-Russian forces during a special police operation.

The operation took place today (Saturday) in Argun, near the Chechen capital, Grozny. Chechen Prime Minister Ramzan Kadyrov said one of Sadulayev's aides sold information about his whereabouts to police.

Mr. Kadyrov also said Chechen militants were plotting a terror attack in Argun ahead of the Group of Eight summit set for St. Petersburg in July.

The head of Russia's Federal Security Service (Nikolai Patrushev) says an F.S.B. agent and a police officer were killed during the operation.

Sadulayev succeeded Aslan Maskhadov as president of Chechnya's breakaway government after Maskhadov was killed in March 2005 in a raid by Russian forces.

The Russian republic of Chechnya has been plagued by a decade of bloody fighting between separatists and Russian government fo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