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랍계 미국인들은 911 테러리스트 공격사태 이래 증오범죄 보다는 인종적 주목의 표적이 되는 것과 이민당국의 단속 대상이 되는 것에 더 큰 두려움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연방 법무부의 위촉에 따라 실시된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아랍계 미국인들이 테러리스트 공격이래 자신들에 대한 대중의 의혹수준이 높아진 것으로 느끼고 있으며 경찰의 표적이 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나타냈습니다.

이 조사는 아랍계 미국인 100 명, 연방수사국, FBI와 경찰관 100 여명 등이 참여해 2년에 걸쳐 실시된 것으로 아랍계 미국인들과 법집행관들간의 관계를 개선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 것입니다.

 

(영문)

A new study says that since September 11, 2001, Arab-Americans have a greater fear of racial profiling and an immigrant crackdown than of hate crimes.

The U.S. Justice Department sponsored the survey. It showed Arab-Americans have perceived heightened levels of public suspicion since the terror attacks, and have expressed fear of being targeted by government policies.

About 100 Arab-Americans and more than 100 FBI agents and police officers participated in the two-year study. Its purpose was to explore the relationship between Arab-Americans and law enforcement.

The survey also concluded that since the terrorist attacks, local police and federal agents have strained under pressure to fight terrorism as well as crime. The report found that new federal policies on counter-terrorism were poorly defined and inconsistently appli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