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컵에 처음 출전한 트리니다드 토바고가 유럽 강호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0대 0 무승부를 기록함으로써 성공적인 데뷰전을 치렀습니다.

스웨덴 관중석의 요란한 응원은 처음으로 월드컵에 출전한 팀에게 위압감을 주었으나 트리니다드 토바고는 이에 굴하지 않고 경기를 이끌어 갔습니다.

B 조에 속한 이 경기는 스웨덴이 18차례의 슛과 8차례의 코너 킥, 트리니다드 토바고는 6개의 슛에 1개의 코너킥으로 스웨덴이 압도했습니다.

그러나 트리니다드는 방어선의 아베리 죤이 퇴장당한 상태에서도 골 키퍼 샤카 히슬로프의 선방으로 무승부를 이루었습니다.

******

Trinidad and Tobago got off to a good start in its World Cup debut, holding heavily favored Sweden to a surprising scoreless draw.

The loud cheering from the Swedish sections could have been intimidating for a team that had never before played in a World Cup, but Trinidad and Tobago stood up under the pressure.

 And what pressure it was, as the Swedes dominated play, taking 18 shots to six for Trinidad and Tobago, and taking eight corner kicks to only one for the Trinidad and Tobago.

Defenseman Avery John picked up his second yellow card in the first minute after the intermission and was expelled. But his teammates, especi?ally goalkeeper Shaka Hislop, rose to the occasion and gained a hard-earned point in Group-B with a scoreless dra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