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독일 월드컵 G조 조별 리그 첫 상대인 토고 축구대표팀의 독일 출신 오토 피스터 감독이 13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릴 조별 리그 첫 경기 한국전을 사흘 앞두고 전격 사퇴했습니다.

사퇴한 피스터 감독 후임에 곧바로 코조바 마웨나 코치가 새 감독으로 임명됐습니다. 올해 68세의 피스터 감독은 아프리카 축구팀을 맡았던 독일의 첫 감독중의 한 사람이었습니다. 피스터 감독은 선수들의 상여금을 둘러싸고 벌어진 토고 축구협회와의 갈등 때문에 사퇴했습니다.

피스터 감독은 국제축구연맹 인터넷 사이트에서 자기 혼자만의 힘으로 해결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밝혔습니다. 토고 대표팀 선수들은 축구협회에 월드컵 출전 수당으로1인당 20만 달러 외에 승리와 무승부 수당으로 수천 달러를 추가로 요구해왔습니다.

*********

The head coach of Togo's national football (soccer) team, German-born Otto Pfister - has resigned just days ahead of Togo's first World Cup match against South Korea in Frankfurt.

Assistant coach Kodjovi Mawuena has replaced him.

Pfister is a 68-year-old who was one of the first German coaches in Africa. He quit because of an ongoing dispute with the Togolese Football Federation over player bonuses. Pfister told the FIFA Internet site that it was a situation he simply could not work with.

The Togolese players have been holding out for bonuses of 200-thousand dollars each for playing in the World Cup, plus thousands more in incentives for wins or draws.

Before taking over at Togo, Pfister led Ghana's under-17 team to the world title in 1991 and the senior team to the African Nations Cup final in 1992. Previously, he led Saudi Arabia to the 1998 World Cup, but was fired just before the tournament.

He took the Togo job after former coach Stephen Keshi was fired when Togo was knocked out of the first round of this year's Cup of Nations in Egy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