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 군사정부는 야당 지도자인 아웅산 수지씨에 대한 가택연금 조처를 연장했다면서 이는 수지씨가 버마에 여전히 위협이 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버마 정부 관리들은 9일 버마 동부 지역을 방문 중인 기자들에게 처음으로 수지씨 연금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키우 하산 버마 공보장관은 수지씨에 대한 가택연금이 실정법에 따라 1년 연장됐다고 말했습니다.  

아웅산 수지씨는 10년 전 군사정부에 맞서 저항한 이래 줄곧 가택연금과 투옥 상태에 있습니다.

 

(영문)

Burma's military government has said it extended the detention of opposition leader Aung San Suu Kyi because it was determined she continues to be a threat to the state.

Burmese government officials discussed the continued detention of the pro-democracy leader for the first time with reporters today (Friday) during a tour of eastern Burma. Information Minister Kyaw Hsan says the pro-democracy leader's house arrest was extended for another year under prevailing laws.

Last month, Burma extended the house arrest of Aung San Suu Kyi for another year. She has endured detention and imprisonment since her pro-democracy movement challenged the Burmese junta 10 years a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