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은 이라크 내 알카에다 테러조직의 지도자인 아부 무사브 알-자르카위 사망 이후 수집된 정보를 토대로 하룻 밤 사이에 35차례가 넘는 기습공격을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군 대변인인 윌리엄 캘드웰 소장은 연합군이 자르카위의 이라크 내 테러조직을 와해시키기 위해 이같은 공격을 단행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캘드웰 소장은 또 자르카위가 애초 미군의 공습에서 살아남았지만 부상으로 인해 곧바로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자르카위 외에 남자 2명과 여자 3명이 공습으로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라크 당국은 저항세력의 보복공격을 막기 위해 바그다드와 주변 혼란지역에 차량통행을 금지했습니다.

 

(영문)

The U.S. military in Iraq says it conducted more than 35 raids overnight based on information gathered following the death of terrorist leader Abu Musab al-Zarqawi.

A U.S. military spokesman, Major General William Caldwell, announced the raids today (Friday) as coalition forces sought to dismantle Zarqawi's al-Qaida in Iraq terror group.

General Caldwell also disclosed that Zarqawi initially survived the U.S. airstrike late Wednesday on a house in Baqouba, but that he died of his wounds shortly after. The general said the latest information indicates two other men and three women also died in the airstrike.

Iraqi authorities have imposed a ban on vehicle traffic in Baghdad and restive areas to the north -- apparently to prevent reprisal insurgent attacks.

The Interior Ministry said the ban will remain in effect during the hours (11:00 am to 03:00 pm local time) when most Iraqis go to mosques for Friday pray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