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중국은 베이징에서 양국간 군사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고위급 회담을 가졌습니다. 중국의 관영 신화통신은 미국의 피터 로드맨 국방부 국제안보담당 차관보와 중국의 장친성 인민해방군 총참모장 조리가 회담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신화통신은 로드맨 차관보가 하루 일정의 이번 회담에 대해, 미국과 중국 국방부간의 상호교류를 위해 중요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도널드 럼스펠드 미 국방장관은 지난주 싱가폴을 방문할 당시, 군사예산을 좀 더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중국에 촉구한 바 있습니다. 

 

(영문)

The United States and China have held high-level talks in Beijing on improving military ties. China's official Xinhua news agency says U.S. official Peter Rodman (the U.S. assistant secretary for defense for international security affairs), was holding the talks with Zhang Qinsheng, the assistant chief of the General Staff of the People's Liberation Army.

Xinhua quoted Rodman as saying that the one-day meeting is important for interactions between the two defense ministries.

During a trip to Singapore last week, U.S. Defense Secretary Donald Rumsfeld urged China to be more open about its increased military spending.

Rumsfeld said that as China's stake in the global economy grows, it will be in Beijing's best interest to be transpar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