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은 우라늄 농축 활동을 중단하도록 이란을 설득하기 위한 새로운 국제 제안은 일부 긍정적인 조치들이 담겨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란의 알라 라리자니 핵 수석 협상 대표는 이 안에는 또한 애매한 부분도 있다고 지적했으나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란은 새로운 일괄 타결안을 자세히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라리자지 협상 대표는 테헤란에서 유럽연합의 하비에르 솔라나 외교담당 집행 위원과 일괄 타결안에 관해 2시간 동안 회담을 가진 뒤 그같이 말했습니다. 솔라나 위원은 6일 이란과의 회담에 대해 긍정적인 것으로 묘사했습니다.

관계자들은 유엔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과 독일이 성안한 이 일괄 타결안 내용이 무엇인지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

Iran says a new international proposal aimed at persuading Iran to end its uranium enrichment program has some positive steps.

But the country's chief nuclear negotiator, Ali Larijani, says the package also contains ambiguities. He did not elaborate, and said Iran will examine the proposal in detail.

Larijani spoke after two hours of talks in Tehran with EU foreign policy chief, Javier Solana, on the incentives package. Solana described today's (Tuesday's) meeting as positive.

Officials have not said what is contained in the proposal drawn up by the five permanent U.N. Security Council members (the United States, France, Britain, Russia and China) plus Germany.

An American newspaper (The New York Times) quotes diplomatic sources as saying the proposal would allow Iran to buy agricultural technology from the United States and aircraft parts from the Airbus and Boeing companies. The package also is said to include a threat of penalties if Iran refuses to cooper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