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의 마흐무드 압바스 자치 정부 수반이 통합된 팔레스타인 평화안에 관한 합의 를 이루기 위한 시간을 상쟁 세력 지도자들에게 더 허용할 것이라고 팔레스타인 관계자들이 전했습니다.

이 평화안은 팔레스타인이 하나의 독립국으로서 이스라엘의 권한을 인정하는 내용이 포함되고 있습니다. 이들 관계관은 팔레스타인해방기구, PLO 집행위원회가 6일 이 평화안을 승인한 뒤 압바스 수반이 팔레스타인 국가 창설 계획에 관한 논의를 위해 여러 날을 더 허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PLO 집행위원회는 현재 팔레스인 정부를 장악하고 있는 과격단체 하마스가 팔레스타인 독립국가 창설안을 수용하지 않는다 할 지라도 이에 관한 전국적인 주민투표를 실시하자는 압바스 수반의 안을 승인했습니다.

*********

Palestinian officials say President Mahmoud Abbas is giving faction leaders more time to agree on a unified Palestinian peace plan that will recognize Israel's right to exist as a state.

The officials say Mr. Abbas decided to allow several more days for discussion of the statehood plan after the Palestine Liberation Organization leadership approved the proposal today (Tuesday). The P.L.O. executive committee authorized Mr. Abbas to call a national referendum even if the militant group Hamas, which now controls the Palestinians government, does not endorse the statehood proposal.

Mr. Abbas is giving Hamas extra time to review the statehood plan, which includes implicit recognition of Israel's right to exist, before setting a date for the referendum. However, the Palestinian president is said to have made clear that he will not accept any changes in the proposal.

Mr. Abbas (who also heads Fatah, the largest group in the P.L.O.) says all Palestinians should have a chance to vote on a two-state solution to the Mideast confli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