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아라비아는 회교 극단주의자들이 생겨나는 온상으로 알려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정부는 극단주의자들의 활동을 억제하는 조치는 별로 취하지 않으면서 극단주의자들을 마지못해 검거하는체 시늉만 하는 나라로 여겨져 왔습니다. 사우디 아라비아 정부는 때로는 검거가 임박했다는 정보를 사전에 흘림으로써 극단분자들로 하여금 사우디 아라비아를 떠나 수단이나 아프가니스탄 같은 나라들로 피신하도록 하는 정책을 펴왔다는 비난을 받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미국에 대한 9-11 테러 공격사태후 테러범 19명 가운데 사우디 출신이 열 다섯 명이나 된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사우디 아라비아 정부가 그 동안 회교 극단주의자들의 존재를 외면해 왔다는 신랄한 비난을 받게되자 사우디 아라비아는 달라지기 시작했습니다. 사우디아 아라비아 당국이 국내 회교 극단주의자들과 테러분자들에 대해 어떻게 달라졌는지 리야드 주재 VOA 특파원 보도로 알아봅니다.

요란한 경고사격 총성에 이어 위장복에 검은 두건으로 머리와 얼굴을 완전히 가린 특수 요원들이 재빨리 어떤 건물안으로 들이닥칩니다. 특수요원들의 목표는 숨어있는 테러분자를 찾아내 검거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 들으신 총격소리는 외국의 취재기자들을 위한 시범의 일환이었습니다.

 사우디 아라비아 수도, 리야드 외곽의 군기지 안에서는 테러리스트 대응 특공대뿐만 아니라 정규 경찰관과 일반 군인들까지 이 같은 특수훈련을 받고 있습니다. 사우디 아라비아는2003년 국내에서 여러 건의 테러 공격 사건이 벌어지자 테러 대응훈련을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사우디 아라비아 정부는 또한 반테러 작전을 특공대에만 의존할 수 없다는 것을 인식하고 모든 경찰조직도 작전에 포함시키게 됐습니다.

사우디 아라비아 내무장관인 만수르 알 투르키 소장은 반테러 작전은 모든 경찰관들의 대응태세를 필요로 하며 모든 도시들이 대응 태세를 갖추어야 하고 전국의 모든 곳이 태세를 완비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몇 해 전에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내국인들은 물론 외국인들까지 테러 공격을 받는 사태가 벌어진뒤 사우디 아라비아 당국은 국제 테러 조직, 알-카이다와 연관된 회교 극단주의자들에 대한 단속과 검거활동을 상당히 성공적으로 전개하고 있습니다.

 사우디 아라비아가 그렇게 변하는 것은 9-11 테러 공격 지령을 내린 국제테러 조직의 우두머리인 오사마 빈 라덴이 사우디 아라비아 태생일 뿐만 아니라 여객기 납치법 19명 가운데 열 다섯 명이 사우디 아라비아인들이라는 것이 알려지자 정신을 차리지 않을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9-11 사태는 사우디 아라비아 당국에게 일대 전환점이 됐다는 것입니 다.

 사우디 아라비아 자문위원회 위원으로 정치 분석가인 카릴 카릴씨는 사우디 아라비아 당국자들은 놀라고 충격을 받았으며 당시 벌어진 사태를 믿을 수 없었고 특히 테러 공격범 열 다섯 명이 사우디 아라비아이들이라는 사실이 너무도 충격적이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사우디아 아라비아 당국자들이 그렇게 놀랄 일이 아니었다고 일부 관측통들은 지적합니다.

사우디 아라비아 회교 사원들의 정기적인 극단주의 설교를 통해 그리고 학교들의 정규 교과과목의 증오와 편협 표출을 통해 또한 회교 자선기구를 통한 테러 지원으로 사우디 아라비아 국내 한 복판에서 극단주의 환경이 조성되고 있는것에 대해 사우디 아라비아 당국자들이 너무 오랫동안 묵인해왔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사우디 아라비아의 많은 사람들은 학교 교과과목이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또한 회교 극단주의의 뿌리는 종교에 있는 것이 아니라 정치에 있다고 지적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리야드 소재 이맘 이븐 사우드 대학의 아흐메드 사이푸딘 교수는 냉전시대에 서방세계와 회교국가 정부들은 공산주의와 싸우는데 있어서 회교를 유용한 수단으로 이용했던 것을 지적합니다. 서방세계와 회교세계는 공산주의에 대항해 나란히 함께 싸워야만 했고 그래서 회교도들이 아프가니스탄에 가야만 했으며 거기서 공산주의 소련을 축출해야 했었다는 것입니다.

그러는 과정에서 이른바 지하드, 곧 성전을 위한 투사들이 생겨나고 회교도들이 거기에 동참하게 됐으며 바로 오사마 빈 라덴이 주요 역할을 했었음을 사이푸딘 교수는 상기시킵니다. 사이푸딘 교수는 1980년대와 1990년대 초까지 미국에서 지하드는 대단히 호의적인 용어였던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러나 소련이 아프가니스탄에서 물러나자 상황이 바뀌어 종교는 더 이상 필요치 않게 됐지만 지하드 투사들은 너무나 깊이 종교적 열의에 빠진 나머지 계속해서 그 길로 나갈 수밖에 없게 된 것이라고 사이푸딘 교수는 설명합니다. 

 따라서 지하드 투사들은 그들의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려 종교적 근본주의의 영향을 받아 범회교적 이념을 추구하게 됐고 서방세계의 영향을 몰아내고 세속적인 정부를 전복시키는데에 목표를 두게 됐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단합된 회교정체성을 지닌 정부 즉 칼리프 체제를 수립함으로써 이슬람의 지난날 영광을 되찾을 수 있게 될 것으로 여겨지게 됐다고 사이푸딘 교수는 지적합니다.

그러나 회교세계의 아무도 극단주의, 근본주의 회교이념의 위협을 일찌감치 알아차리지 는 못했다고 사이푸딘 교수는 말합니다. 사우디 아라비아 당국자들은 이들 극단주의자들을 데려다가 일종의 재활 계획 같은 것을 통해 국가에 기여토록 만들어 악의 원천이 되지 않도록 했어야 했다고 사이푸딘 교수는 지적합니다. 사우디 아라비아 당국자들은 그보다는 보안강화와 극단주의자 색출,근절에 역점을 두어 왔습니다.

그런데 바로 이웃의 이라크가 테러 훈련장으로 되어가고 있어 그에 대한 사우디 아라비아 당국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회교 극단주의 정권 탈레반 치하에서 아프가니스탄이 그랬던 것처럼 이라크도 폭력과 혼돈상황이 계속되는 가운데 테러 분자들의 훈련장이 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The desert kingdom of Saudi Arabia is home to Islam's holiest shrines. It also has a reputation as a breeding ground for religious extremists and for doing little to curtail their activities. When it was learned that most of those responsible for the 2001 terrorist attacks on New York and Washington were from Saudi Arabia, the kingdom came under intense criticism. But al Qaida soon set its sights on Saudi Arabia itself.
 

A warning, gunshots and the men move in. They're dressed in camouflage fatigues - black hoods covering their heads and faces. Their target is a suspected terrorist hide-out.

This time it's a mock assault for the benefit of visiting journalists, but such exercises are part of the training for Saudi Arabia's anti-terror commandos.

And, it doesn't stop there as soldiers train alongside regular police at a military compound on the outskirts of Riyadh.

Saudi Interior Ministry spokesman, Major General Mansour al Turki, says the training was prompted by a slew of terrorist attacks in the kingdom beginning in 2003, and a realization that the government could not rely solely on special forces units, but had to include police at all levels.

"Fighting terrorism requires readiness of every policeman, readiness on the road network, readiness in every city, every village in the kingdom. If you do not respond fast, terrorists could increase," says al Turki.

Increased Security

Tighter security is evident on Riyadh's streets. Concrete anti-blast walls protect ministry buildings, checkpoints are manned at roads in and out of the city's diplomatic compound, which houses foreign embassies, and metal detectors have become the norm in hotel lobbies.

Saudi forces have had considerable success in tracking down and arresting or killing al Qaida-linked extremists over the past few years following attacks against foreign and Saudi targets in the kingdom.

Critics say Saudi Arabia should have done more and sooner. They say September 11, 2001 should have been a wake-up call -- when it became known that 15 Saudis were among the 19 hijackers who did the bidding of Saudi-born al Qaida leader Osama bin Laden to launch the worst terrorist attacks in modern history.

Saudi political analyst and member of the kingdom's Consultative Council, Khalil al Khalil, says September 11th was a turning point for Saudis.

"We were shocked, we were surprised, we were not believing what happened, particularly as 15 Saudis were part of that plan," says al Khalil. "They were part of the terrible, terrible crime that took place in Washington and New York. We came back to ourselves to say why? What happened?"

Promoting Intolerance

But critics say Saudis need not have been surprised. They say the authorities too long turned a blind eye to a growing climate of extremism in their midst manifested in radical sermons preached regularly in mosques, a school curriculum spouting hate and intolerance and financial support to terrorists through Islamic charities.

Danielle Pletka of the conservative research group, the American Enterprise Institute in Washington, says that by teaching hate, intolerance and violence in its schools, Saudi Arabia set the intellectual foundation for terrorism. She says it is teaching an entire society that killing for religion is O.K.

"For those relatively few people who are willing to kill and blow themselves up, they live in an environment that is tolerant of them, they find safe haven, they find governments, neighborhoods and communities that accept that this is the right way -- that even if I don't blow myself up, I recognize that Abdullah has and he is a martyr," says Pletka.

Many Saudis agree that their school curriculum needs changing, but they reject accusations that the government is fostering a climate of extremism and condones terrorism.

Professor Ahmed Ibn Saifuddin of Riyadh's Imam Ibn Saud University tells VOA, the roots of Islamic extremism lie in politics, not religion. He says one must look to the Cold War when western and Muslim governments found religion a useful tool to fight communism.

"We had to fight all together - - the West and the Muslim world - - communism and we had to go into Afghanistan as everyone knows, and we had to drive the communists out of Afghanistan. They had to get the so-called jihadists, the Islamists, to be on board. They got them in place. Bin Laden himself was a key player. I think jihad was a very favorable term in the U.S. in the 1980s, early in the '90s. But then things changed a little, religion was not needed anymore, but these guys [i.e., the jihadists] were fed with so much religious zeal and they had to go to continue this," says Saifuddin.

The Quest for a Caliphate

And so the jihadists turned their attention elsewhere. Inspired by religious fundamentalism and a pan-Islamic ideology, they set their sights on driving out western influences, toppling secular and pro-western Muslim governments and establishing one, united Islamic entity, or caliphate, that would return Islam to the glory days of its history. Militants took their fight to Algeria, Bosnia and Chechnya and soon enough set their sights on Saudi Arabia as well.

Saifuddin acknowledges no one realized the threat early on, "I think we didn't realize that these people who returned were going to be a source of danger for our country and for the whole region, in fact for the whole world. We didn't realize that, no one."

He says no one stepped in to stabilize Afghanistan, which descended into turmoil and civil war once the Soviets left - - paving the way for the Taleban's rise to power and providing a base for al Qaida.

Saifuddin says Saudi Arabia also could have done more. "We should have taken these people and put them through some rehabilitation programs in order to [let them] contribute to the country rather than be a source of evil. But this did not take place, unfortunately," says Saifuddin.

And instead the emphasis became tighter security and a fight to root out the extremists. Interior Ministry spokesman, General Mansour al Turki says that strategy has been quite successful. "We believe the situation is under control at the present time."

But, there is growing concern about the future. In February al Qaida-linked militants tried to blow up the Abqaiq oil facility, the largest in the kingdom. The attack was foiled, but an al Qaida website left no doubt other attempts would follow. Saudi Arabia has the world's largest oil reserves, and a successful attack against its facilities would be felt across the globe.

There are increasing fears of a terrorist training ground right next door in Iraq. Officials confirm that young Saudis are still trying to cross the border into Iraq to fight the Americans and to help Iraq's Sunni Muslim minority. They fear that amid the continuing violence and chaos, Iraq is becoming a terrorist training ground, the way Afghanistan was under the Taleban. And the effects of that, they say, could be felt for decades to c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