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은 북한과의 경제협력을 추진해 나갈 태세로 있지만, 북한은 우선 지난달 일방적으로 취소한 남북한간 열차 시험운행을 재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사흘동안 제주도에서 열린 제12차 남북 경제협력 추진위원회 제12차 회의에 참석한 남북한 대표들은 남북한간의 경제협력에 관한 아홉개항의 합의문을 발표했습니다.  6일 종결된 남북한 경제협력 추진회의소식을 좀 더 자세히 전해 드리겠습니다.

남한은 북한에 더 많은 자금과 원자재를 제공하겠다고 밝혔으나, 남북간 열차 시험운행을 선결 조건으로 내걸었습니다.  남북한 대표단은 6일 사흘동안 제주도에서 열린 남북 경제협력 추진위원회 제12차 회의를 종결했습니다.

북한의 주동찬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은 양측이 앞서 체결됐던 협정을 시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남한측 수석대표인 박병원 재정경제부 차관은 적절한 조건이란 열차 시험운행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남북간 열차 시험운행은 지난달 25일에 실시될 예정이었으나, 북한은  예정일이 채 스물네시간도 남지않은 가운데 이를 일방적으로 취소해, 남한으로부터 항의를 받았습니다. 

북한은 앞서 열린 남북한간의 군사회담이 실패로 끝난 점과 남한의 불안정한 정치 상황때문에 열차 시험운행을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이 이끄는 남한의 집권당인 ‘열린 우리당’은 북한에 대해 화해와 포용정책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몇달동안 ‘열린 우리당’에 대한 지지도는 크게 떨어졌으며, 지난주에 실시된 지방 자치단체장 선거에서 북한에 대해 좀 더 강경한 노선을 취하고 있는 한나라당에 참패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행정부 관리들은 이달중 북한을 방문할 예정인 김대중 전 대통령이 열차를 타고 방북할 수 있도록, 남북한간 열차 시험운행을 적극 추진해 왔습니다.

지난 2002년 북한 지도자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가진 바 있는 김대중 전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 6주년을 기념해 김 위원장과 또한차례 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남북한간 최초의 정상회담이었던 지난 2000년 회담이 성사된 이후, 냉각됐던 양측관계가 풀리기 시작했으며 이에 따라 양측간의 접촉과 협력사업이 늘어났습니다.

그러나 남북한간의 경제협력은 북한의 핵 계획을 둘러싼 마찰로 인해 지연되어 왔습니다. 북한은 미국의 대북 제재조치가 해제될 때까지 6자회담에 복귀하지 않겠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불법 금융활동을 하고있다는 혐의로 북한에 대해 제재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남한정부 관리들은 남북간 열차 시험운행이 오는 8월까지 실시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953년, 한국전쟁이 영구 평화협정이 아닌 휴전협정에 의해 중단됨에 따라, 남북한은 아직까지 기술적으로 전쟁상태에 있습니다.

 

**

South Korea says it is ready to move forward with what it calls "economic cooperation" with North Korea - but says Pyongyang must move forward with a test of cross-border rail links it abruptly canceled last month.

South Korea says it is ready to pump more money and resources into impoverished North Korea - but with conditions attached.

Delegates from the two countries wrapped up three days of economic talks Tuesday on the South Korean resort island of Jeju. Senior North Korean negotiator Joo Dong-chan says the two sides have agreed to implement an earlier accord.

Joo says Seoul will provide raw materials for the North Korean garment, soap, and mining industries.

However, he adds the agreement will only become effective when "the right conditions are created".

South Korea's chief negotiator, Park Byung-won, says the phrase "right conditions" has a very specific meaning. Park says the necessary condition is for North Korea to revive cross-border rail tests Pyongyang canceled last month.

North Korea called off the test less than 24 hours before it was scheduled to take place on May 25, prompting rare criticism from Seoul.

Pyongyang cited the failure of inter-Korean military talks a week earlier, and also blamed what it called "unstable political conditions" in the South.

The Uri party of President Roh Moo-hyun, which supports a platform of reconciliation and engagement with the North, has slipped dramatically in popularity in recent months. It was resoundingly defeated in nationwide local elections last week by the main conservative Grand National Party, which takes a harder line towards Pyongyang.

Roh administration officials had been trying to speed up the cross-border rail tests in hopes that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might travel by train to Pyongyang later this month. Mr. Kim is expected to meet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to mark the sixth anniversary of their 2000 summit. That meeting, the only summit-level talks to take place between the two Koreas, sparked a thaw in relations and gave rise to an array of new inter-Korean contacts and joint projects.

But economic cooperation has been held back by the standoff over the North's nuclear weapons programs. Pyongyang has refused to return to six-nation disarmament talks with the U.S., China, South Korea, Russia and Japan, saying Washington should lift restrictions on what it alleges are the communist state's illicit financial dealings.

South Korean officials say they hope the delayed rail test might now take place by August.

The divided Koreas remain technically at war since an armistice halted fighting between them in 1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