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해 연안 10개국 당국자들은 루마니아 수도 부카레스트에서 회의를 갖고 지역간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5일의 흑해 정상회의에서는 중앙아시아와 유럽 사이의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을 위한 새로운 수송로 건설에 촛점이 맞춰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또한 회의 참석자들은 조직 범죄와 테러리즘, 환경 문제에 대처하는 방안도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번 회의에는 주최국인 루마니아와 우크라이나, 아르메니아, 그루지아, 몰도바, 아제르바이잔 대통령이 참석했고, 그리스와 불가리아, 리투아니아, 터키는 고위 대표들을 파견했습니다.

*******

Officials from 10 nations in the Black Sea region are holding a conference in Romania's capital, Bucharest, to discuss regional cooperation.

Today's (Monday's) Black Sea summit is expected to focus on setting up new energy routes to ensure a stable supply between Central Asia and Europe.

Participants are also set to discuss fighting organized crime, terrorism and environmental issues.

Presidents attending the summit include those from host-nation Romania, Ukraine, Armenia, Georgia, Moldova and Azerbaijan. Other high-level officials have been sent by Greece, Bulgaria, Lithuania and Turkey.

The presidents of Azerbaijan and Armenia are expected to hold side talks on the status of the Nagorno-Karabakh region. The enclave is an internationally recognized part of Azerbaijan but under de facto control of Armenian separat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