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과 4개 중앙 아시아 국가들은 테러리즘과 마약 밀거래 퇴치를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일본의 아소 타로 외무장관은 5일 도쿄에서 우즈베키스탄과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카자흐스탄 외무장관들과 행동 계획을 체결했습니다. 이번에 서명된 행동 계획에는 또한 경제와 에너지 개발 분야의 밀접한 협력을 촉구하는 내용도 담겨 있습니다.

아프가니스탄 외무장관은 [중앙 아시아 플러스 일본의 대화]로 불린 이번 회의에 옵서버 자격으로 참석했습니다. 아소 일본 외무장관은 이번 회의가 중앙 아시아의 안정과 번영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

Japan and four Central Asian countries have agreed to step up cooperation in fighting terrorism and drug trafficking.

Japan's foreign minister, Taro Aso, signed an action plan in Tokyo today (Monday) with his counterparts from Uzbekistan, Kyrgyzstan, Tajikistan and Kazakhstan. The document also calls for closer cooperation in economic and energy development.

Afghanistan's foreign minister also took part in what was called the "Central Asia plus Japan Dialogue" as an observer.

Aso said he hopes the meeting will contribute to stability and prosperity in Central Asia. The predominantly Muslim region experienced a spread of radical Islam after the Soviet Union collapsed in 1991.

Japanese officials stressed the strategic importance of the region's crude oil and gas reserves to Japan's energy-hungry econom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