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허리케인으로 큰 피해를 입은 미국 남부 뉴올린스 시의 일부 지역이, 앞서 생각됐던 것 보다 훨씬 더 빠른 속도로 가라앉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이같은 현상은 지난해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강타하기 훨씬 이전부터 시작됐다고, 연구학자들이 밝혔습니다.

지난 3년동안에 촬영된 뉴 올린스 시의 위성사진을 연구해온 과학자들은, 뉴올린스 시의 일부 지역이 1년에 최고 29 밀리미터씩 인근 미시시피 강으로 침식되고 있으며, 이같은 수치는 과거의 다섯배가 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6월 1일자 ‘네이처’지에 발표된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뉴올린스에서 침식속도가 가장 빠른 곳은 지난해 허리케인 피해를 가장 많이 입은 곳과 미시시피 강을 막고 있는 제방이 무너졌던 저지대로 나타났습니다.

********

New research about shows that low-lying parts of the city have been sinking into the Mississippi River much more quickly than previously thought, long before the devastation caused by Hurricane Katrina.

Scientists who studied satellite radar images of New Orleans taken over the past three years say parts of the historic southern U.S. city have been subsiding at an annual rate of up to 29 millimeters -- more than five times greater than in the past.

The study (published today / Thursday in the journal "Nature") says portions of New Orleans that are sinking the fastest are also the areas that suffered the worst damage during last year's hurricane, and where levees (embankments) holding back the Mississippi failed.

As a result of long-term subsidence, the scientists say, New Orleans' flood barriers probably had slipped below the level necessary to provide adequate prote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