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는 시아파가 장악한 이라크의 원유거래 중심지인 바스라에서 정파 간 폭력사태를 주도하고 있는 무장괴한들에게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말리키 총리는 지방정부 지도자들에게 한 연설에서 바스라의 안전이 회복돼야 하며 보안대는 두려움이나 정당의 간섭 없이 활동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말리키 총리는 이달 초 취임한 이래 저항분자들과 높아가는 정파 간 폭력사태를 중단시키겠다고 공언해 왔습니다.

한편 이라크 북부 모술에서 차량폭탄이 폭발해 경찰 5명을 포함해 최소한 19명이 부상했습니다. 또 바그다드 남부 디와니야에서는 전직 고위 지역관리가 총격으로 사망했습니다.

******

Iraqi Prime Minister Nouri says he will crack down with an "iron fist" on gangs spearheading factional violence in the Shi'ite-dominated city of Basra that is a center of the country's oil trade.

In a speech to local leaders, Mr. Maliki said security must be restored in the southern city and that security forces must be able to work without fear or interference from political parties.

Since taking office this month, the prime minister has vowed to rein in insurgents and escalating sectarian violence.

Meanwhile, a car bomb explosion in the northern city of Mosul wounded at least 19 people, including five policemen.

In Diwaniyah, south of Baghdad, a former top regional official was killed in a drive-by shooting late Tuesday.

Separately, police said at least 40 bodies have been found at different places in and around Baghd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