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이란에 대한 직접 핵협상 의도표명이 나온뒤 원유가격이 상당한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31일, 뉴욕 상품거래소의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 7월 인도분 가격이 1배럴 당 거의2달러나 내려 70달러를 약간 웃도는 선까지 떨어졌습니다.

국제 원유가격은 최근 이란의 핵개발 계획을 둘러싼 분쟁 때문에 이란이  자동차 연료 성수기에 석유수출량을 삭감하게 될른지도 모른다는 우려속에 다시 상승세를 나타냈었습니다.

한편, 원유가격 하락세가 나타남에 따라 미국 증권시장의 주식시세는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영문)

Crude oil prices plunged today (Wednesday) after the United States offered to hold direct talks with Iran over Tehran's disputed nuclear program.

The price of crude oil for future delivery fell nearly two dollars (to just over 70 dollars a barrel) in New York. Oil prices spiked recently over concerns that the nuclear dispute might prompt Iran to cut crude exports at a time of strong demand for oil.

Earlier,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said Washington is willing to join European countries in talks with Iran, as long as Tehran stops enriching uranium.

The dipping oil prices propelled U.S. stocks upward during mid-day tr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