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는 지난 수주일 동안 시아파 정파 간 전투가 발생한 남부 바스라에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말리키 총리는 31일 이라크 원유거래의 중심인 이 도시를 방문하던 중 한달 간의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말리키 총리는 이달 초 취임한 이래 저항분자들과 높아가는 정파 간 폭력사태를 중단시키겠다고 공언해 왔습니다.

한편 이라크 북부 모술에서 차량폭탄이 폭발해 19명이 부상했습니다. 경찰은 또 바그다드와 그 주변에서 최소한 40구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이밖에 바그다드 남부 디와니야에서는 전직 고위 지역관리가 총격으로 사망했습니다.

*********

Iraqi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has declared a state of emergency in the southern city of Basra after weeks of factional Shi'ite fighting.

Mr. Maliki declared the month-long state of emergency during his visit today (Wednesday) to the key oil city. He also vowed to crack down with an "iron fist" on the gangs behind the violence.

Since taking office this month, the prime minister has vowed to restore security and stop escalating sectarian violence.

In other developments, a car bomb in the northern city of Mosul wounded 19 people. Police also say they found at least 40 bodies in and around Baghdad.

To the south, in Diwaniyah, a former top regional official was killed in a drive-by shooting late Tues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