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의 폴 울포위츠 총재는 30일, 노무현 한국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울포위츠 총재는 이보다 앞서 지난 29일, 북한이 경제 정책을 개혁할 용의가 있다면 세계은행은 북한 경제를 지원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울포위츠 총재는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중국을 가리켜 북한에 매우 유용한 모델이라고 말했습니다. 울포위츠 총재는 중국은 시장 개혁을 단행했고, 세계은행의 지원을 받기 시작한 이후 번성했다고 말했습니다.  

울포위츠 총재는 또한 중국은 그 같은 개혁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공산주의 국가로 남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울포위츠 총재는 북한이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먼저 많은 일들이 선행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영문)

World Bank President Paul Wolfowitz has held a meeting with North Korean President Roh Moo-hyun, just one day after urging North Korea to adopt economic reforms similar to China's.

Wolfowitz on Monday said his organization could help Pyongyang's economy if North Korea is willing to reform its economic policies.

In a press conference in Tokyo on Monday, Wolfowitz called China a useful model for North Korea. He said China enacted market reforms, and flourished after it began receiving World Bank aid. The World Bank president also noted that China remained a Communist country, despite the reforms.

Still, Wolfowitz said much has to be done before Pyongyang could receive aid.

South Korea, China, Japan, Russia and the United States have been trying since 2003 to persuade North Korea to stop pursuing nuclear weapons. The discussions are currently stal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