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은 콩고 민주공화국에서 임무를 수행중이던 네팔 평화 유지군 7명이 과격 민병대에 납치됐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은 지난주말 충돌과정에서 납치된 이들 평화 유지군들의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했습니다. 

유엔은 네팔 평화유지군 7명이 지난 28일 콩고 동부지역에서 과격 민병대원들과의 전투도중 납치됐다고 공식 확인했습니다.

콩고 민주 공화국에서 유엔 대변인은 동북부 이투리 지방에서 민병대원들에 의해 억류되어 있는 이들 평화유지군들의  즉각적이고 무조건적인 석방을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네팔인 병사 한명은 민병대원들이 동부지역에서 계속 활동하는 것을 막기 위해 정부편에 서서 작전을 수행하다  살해됐고, 다른 세명은 부상했습니다.

현지 및 유엔 소식통들은  민병대원들이  납치된 이들의 석방 조건으로 각각 2만달러의 몸값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유엔은 그러나,석방은 반드시 무조건적이어야 하며, 이들이 다치거나, 풀려나지 않으면 이들을 억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군벌, 피커 카림은 그 대가를 치루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역사적인 선거를 불과 두달 앞두고  콩고 동부 지역에서는  전투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7월 30일의 선거는 지난 3년간의 평화 과정을 마무리하고 수백만명의 민간인이 목숨을 잃으며  내전과 혼란을 겪어온  콩고에 새로운 출발을 제공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만 7천여명의 유엔 군병력과 경찰관들이  콩고에 배치돼, 유엔내 가장 큰 평화 유지 임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선거일이 다가옴에 따라, 유엔 평화 유지군들은  광물질이 풍부한, 그러나 혼돈의  콩고 동부지역의 안정화를 위해  더욱더 위험한 임무를 수행해야만 합니다. 

 

(영문)

Seven Nepalese peacekeepers serving with the United Nations mission in Congo have been missing since Sunday, and are presumed captured by militia. The U.N. says the peacekeepers were separated from their unit during fighting with militia, during which one other Nepalese soldier was killed and three were wounded.

A U.N. spokesman says the seven Nepalese soldiers were isolated from their unit during a military operation to flush out rebels in the lawless Ituri district, where violence continues just two months before elections are due.

Kemal Saiki, the spokesman, would not give any further details, saying only that U.N. forces were looking for their colleagues.

Other U.N. and local sources, however, said the peacekeepers had been captured during the fighting north of Ituri's main town, Bunia, and were being held by a local militia leader, called Peter Karim.

Those sources, who spoke on condition of anonymity, said U.N. officials had made contact with the militiamen, who were demanding ransom.

The incident highlights the continuing violence in Congo just two months ahead of elections that are meant to draw a line under a decade of war and chaos.

Millions of Congolese are due to vote on July 30 in presidential and legislative polls that are the cornerstone of peace deals that officially ended the 1998-2003 war.

But violence continues across much of the mineral rich east, where militias and rebels continue to operate, adding to the insecurity and the death toll from Congo's war, which already stands at over four million.

Congo is home to the U.N.'s largest peacekeeping mission. But the blue helmets are stretched thinly across the vast country, and have to operate in difficult condi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