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은 자국의 핵 개발 계획에 관련해 유럽 연합측과 회담을 재개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이란 외무장관이 말했습니다.

마누체 모타키 이란 외무장관은 말레이시아에 비동맹 운동 회담을 가진데 이어 이란은 어떠한 전제 조건 없이 자국의 우라늄 농축 계획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모타키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유럽 연합 대표들이 이란으로 하여금 민감한 핵처리 과정을 포기하도록 설득하기 위한 일괄 보상책을 최종 마무리 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유엔 안보리 5개 상임 이사국 대표들과 독일 대표는 1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담을 갖고 일괄 보상책에 대해 더 많은 토의를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

Iran's foreign minister says his country is ready to resume talks with the European Union on its nuclear program.

Manouchehr Mottaki says Iran will discuss its uranium enrichment program without any preconditions. He spoke after a meeting of the Non-Aligned Movement in Malaysia.

Mottaki's comments come as EU negotiators are finalizing a package of incentives aimed at persuading Iran to abandon the sensitive nuclear process. The package is expected to guarantee Iran's right to develop nuclear energy.

The Europeans broke off talks with Iran last year when it revealed it was enriching uranium, a process that can be used in the creation of nuclear energy and nuclear weapons.

Representatives from the five permanent U.N. Security Council members (U.S., France, Britain, China, Russia) and Germany are expected to meet in Vienna on Thursday for more talks on the pack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