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 대통령의 북한방문계획에 관해, 궁극적으로 친북 반미정권을 다시 창출하자는 목적을 갖고 있다며, 남한에 망명한 북한 최고위관리 이자, 현 북한 민주화동맹을 이끌고 있는 황장엽위원장이 격렬한 분노감을 표명했다는 소식입니다. 서울에 있는 [김기혁] 탈북자통신원이 황장엽씨와의 대담내용을 전해드립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방북의 궁극적인 목적이 ‘친북반미 정권 창출과 유지’에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북한민주화동맹 황장엽 위원장은 25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DJ의 방북은 김정일의 폭력을 이용하여 국민들을 기만하고 친북반미 정권을 다시 창출하자는 목적을 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DJ가 테러와 폭력의 화신인 김정일 같은 자를 방문하는 목적은 김정일에게 잘 보이기 위해서가 아니라 우리 국민들한테 잘 보이자는 것”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제 또 DJ가 김정일을 방문한다. 테러와 폭력의 화신인 김정일과 같은 자를 방문하는 목적이 어디에 있는가? 민간에서 말하게 되면 (김정일은) 살인강도 집단이나 같은 것인데 그를 왜 찾아가는가. 그가 북한 인민들을 대표하는 자가 아니고 살인 강도단과 같은 것인데 왜 찾아 가는 가. 김정일에게 잘 보이게 위해서인가. 아니지. DJ가 김정일에게 잘 보여서 뭘 하겠는가. 목적이야 우리 한국 국민들한테 잘 보이자는 것입니다.”

황 위원장은 “김정일과 같은 폭력주의자를 찾아가서 타협하는 것을 좋게 생각하는 사람들은 전쟁을 무서워하는 사람, 말하자면 김정일을 무서워하는 사람들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방북 목적이 김정일의 폭력을 두려워하는 사람들의 지지를 받아 친북반미 정권을 창출하고 계속 유지해 나가자는 데 있다는 지적입니다.

" 또 찾아가는 자들도, 이번에 내가 찾아가서 김정일이와 잘 타협하면 평화가 오고 평화적인 통일도 가능하고 자꾸 이렇게 (국민들을) 속입니다. 그러니까 김정일의 폭력을 무서워하는 사람들 속에서 지지를 받겠다는 것입니다. 또 그것을 통해서 친북반미 정권을 창출하고 더 계속 유지해 나가자는 것입니다."

 황 위원장은 “이것이 결국은 김정일의 폭력을 간접적으로 이용하는 것과 무엇이 다른 것이 있느냐”고 비판했습니다.

" 내가 김정일이와 교섭 하지 않으면 김정일이가 폭력을 쓴다, 전쟁을 한다, 내가 가서 안하면 그것이(위협이) 없어지지 않는다, 그러니 날 지지해라. 결국은 김정일을 이용해서, 여기(남한) 위협을 하는 것을 못하게 하는 대가로서 나를 지지해라. 이것은 결국은 김정일의 폭력을 간접적으로 이용하는 것과 무엇이 다른 것이 있습니까."

 황 위원장은 최근 벌어졌던 평택에서의 폭력시위,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에 대한 테러사건을 언급하면서 “DJ의 방북도 폭력에 의거하는 전술이라는 점에서 본질상 같은 것”이라고 비교했습니다. 그러나 두 사건은 “스스로 민주주의를 배반하고 범죄적인 행동을 한다는 자기 정체를 폭로하는 것으로 실패”로 끝났지만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방북은 “또 사람들을 속일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나는 그런 의미에서 볼 때 평택 사건이나 박근혜 대표에 대한 테러나, 김정일을 찾아가서 ‘평화문제요. 공조 문제요’ 이런 것을 협의 하는 것이나 폭력을 이용한다고 하는데서는 같은 맥락에서 이해 할 수 있습니다. 사실상 평택 사건과 박근혜 테러 사건은 실패로 끝난 셈입니다. 그것은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오히려 한국의 인민들에게 반감이나 샀지. 그러나 DJ가 지금 김정일의 폭력을 간접적으로 이용하기위한 그런 술책 이것은 또 사람들을 속일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김정일의 폭력을 간접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가장 교활한 폭력주의”라고 규정했습니다.

"김정일의 폭력을 간접적으로 이용하는 가장 교활한, 폭력하고 기만 술책이 결합된 것입니다. 가장 교활한 폭력주의입니다. 황 위원장은 “김정일은 폭력으로 (한국을) 위협하여 대가를 얻자는 것이고 여기 사람들은 그를 이용하여 국민들을 기만하고 친북반미 정권을 다시 창출하자는 목적을 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