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중국 방문 마지막 날인 23일 상하이에서 로마 가톨릭 교회의 중국인 주교인 아로이시우스 진 루시안씨를 만났습니다.

개신교 신자인 메르켈 총리는 루시안 주교와 30분 간 면담한 데 이어 그의 안내로 성 이냐시오 성당을 둘러봤습니다.

올해 90세가 넘은 루시안 주교는 중국 가톨릭 교회 소속으로, 바티칸은 이 교회를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루시안 주교는 중국이 공산화되면서 27 년간 교도소와 강제노동수용소에서 복역했으며, 1976년 마오쩌둥 사망 이후 중국 정부에 의해 복권됐습니다.

********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has met with a Chinese Catholic bishop in Shanghai on the final day of her visit to China.

Ms. Merkel, who is a Protestant Christian, spent half an hour talking with Bishop Aloysius Jin Luxian, who gave her a tour of Shanghai's Saint Ignatius Cathedral.

Bishop Jin, who is more than 90 years old, is affiliated with China's official Catholic Church, which is not recognized by the Vatican.

The bishop spent 27 years in prison and labor camps after the communist takeover of China. His standing was later restored by China's government after the death of Mao Zedong in 1976.

Ms. Merkel said Monday she raised the issues of religious freedom and human rights in China during her talks with Chinese Premier Wen Jiab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