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는 23일, 백남순 북한 외무상이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8일간 중국을 방문해 중국고위관리들과 만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에 앞서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담당 차관보는 24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방문해,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과 6자회담 재개문제를 논의합니다.

이번 북한외무상의 중국 방문계획은 북한핵 6자회담을 재개하기 위한 한국과 중국, 미국과 중국, 그리고 한국과 미국 사이에 물밑 움직임이 활발이 이루어지는 가운데  발표되었습니다.

중국 외교부 류젠차오 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백남순 북한 외무상이 리자오싱 중국 외교부장의 초청으로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6월 6일까지 8일간 중국을 방문한다고 밝히고, 백외무상은 베이징에 이어 광뚱성의  성도 광쩌우도 방문한다고 말했습니다.

류 대변인은 백 외무상이 방문기간중에 리자오싱 외교부장을 만나 두 나라 관계와 공통관심사인 지역, 국제문제를 논의하고, 다른 중국 고위간부들과도 회담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백 외무상의 방중은 6자 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24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방문해,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과 6자회담 재개문제를 논의하고 나서 채 1주일도 되지 않는 시점에 이뤄지는 것입니다.

이런 맥락에서 백 외무상은 중국측으로부터 한국과 중국, 미국과 중국, 그리고 한국과 미국간 협의 내용을 설명듣게 될 것으로 예상되며, 6자회담 재개문제 등에 관한 북한 입장을 밝힐 가능성도 있습니다.

류 대변인은 ‘6자회담의  교착상태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회담 당사국들이 유연하고 실질적인 태도로 정치적인 지혜를 발휘해 6자 회담 재개를 가로막는 원인을 제거하고, 조속히 회담을 재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23일 베이징에서는 유명환 한국 외교통상부 제1차관과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부부장간의 한중간 첫 전략대화가 진행됐습니다. 지난 해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계기로 성사된 전략대화에서한중 양측은 북핵문제 등 두 나라의 공통관심사에 관해 의견을 교환한 뒤 양국 관계의 장기적 발전방향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백남순 북한 외무상은 이번 중국 방문중 중국 경제 발전의 전시장으로 알려진 남부 광뚱성도 방문합니다.

류젠차오 대변인은 백 외무상이 베이징 외에 광뚱성의 성도인 광쩌우도 방문한다면서 북한 지도자들은 여러 차례 중국을 방문해 베이징 이외에 다른 지역까지 시찰한 바 있다고 상기시켰습니다.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지난 1월, 덩샤오핑이 국가경제개혁 의지를 굳혔던 이른 바 남순 노정을  시찰했으며, 이어 3월에는 북한의 실세 가운데 한 사람인 장성택 노동당 근로단체 및 수도건설부 제 1부부장이 10박 11일동안 같은 노정을 밟았습니다.

류 대변인은 북한 지도자들의 그러한 시찰방문이 상호 이해 증진과 양측간의 국가 건설에 관한 일련의 경험 교류에 유익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는 중국에 이어 25일, 한국을 방문해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 교섭 본부장을 만나는 등 한국과 중국 그리고 미국 대표들이 1주일 사이에 잇따라 회동함에 따라 교착상태에 빠진 6자회담의 재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