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토니 블레어 총리가 이라크의 새 지도부를 지지하고 있음을 보여주기 위해 바그다드를 전격 방문했습니다. 헬리콥터 편으로 22일 삼엄하게 요새화 된 ‘그린존’을 방문한 블레어 총리는 이라크의 누리 알-말리키 총리 및 다른 관리들과 만날 예정입니다.

한편 인근의 한 법정에서는 반인륜 범죄 혐의를 받고 있는 축출된 이라크 독재자 사담 후세인과 측근 7명에 대한 재판이 재개됐습니다. 이날 후세인측 변호인 가운데 한 명은 주심 판사와 언쟁을 벌인 뒤 법정에서 퇴장당했습니다.

또다른 사태발전으로 바그다드에서 22일 일찍 두건의 폭탄 공격이 발생해 3명이 숨지고 적어도 9명이 다쳤다고 이라크 관계자들은 전했습니다.

********

British Prime Minister Tony Blair has made a surprise visit to Baghdad to show support for Iraq's new leadership.

Mr. Blair, who flew into the fortified "Green Zone" today (Monday) by helicopter, planned to meet with Iraqi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and other officials.

Meanwhile, in a nearby courtroom, the trial of deposed Iraqi dictator Saddam Hussein and seven co-defendants accused of crimes against humanity resumed.

One of Saddam's defense attorneys was ejected today after she argued with the judge (Rauf Abdel Rahman). Lebanese lawyer Bushra Khalil had just returned to court after a long absence following her earlier ejection last month (by Judge ) for disrupting the proceedings.

In another development, Iraqi officials say three people have been killed and at least nine others wounded in two bomb explosions early today in Baghdad.

Authorities say the blasts struck a market in the eastern part of the cap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