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의 유통업체인 미국의 월마트는 한국에 있는 16개 점포를 경쟁사인 한국의 신세계에 8억 8천2백만 달러에 매각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월마트는 한국 진출한 지  8년이 지났지만 시장 점유율이 약 4퍼센트로 업계 5위에 그쳤습니다. 이보다 앞서, 세계에서 2번째로 큰 유통업체인 프랑스의 까르푸도 한 달 전에 한국 내 점포를 매각하고 철수했습니다.

 

(영문)

Wal-Mart says it is selling its 16 stores in South Korea to local rival Shinsegae for 882 million dollars.

In eight years of operation in South Korea, Wal-Mart managed to get only about a four percent market share, ranking fifth in Korea's highly competitive market for discount retailers.

Wal-Mart is the second large foreign company to pull out of the Korean market. French-based Carrefour sold its Korean operations about one month ago. Carrefour is the world's second-largest retailer, behind only Wal-Mart in siz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