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북한이 핵 개발 계획에 관한 6자 회담 복귀를 계속 거부하고 있는데 대해 좌절감을 표명하고 협상을 지연시킨다고 해서 북한에게 더 유리한 거래가 성사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22일 싱가포르에서 행한 연설에서 협상을 2-3년 더 지연시킨다고 해서 더 나은 거래를 가져오지는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6자 회담 참가국들은 지금 당장 6자 회담을 재개할 태세로 있다면서 북한이 6자 회담을 교착 상태에 빠뜨리고 있는 것은 자체 경제에 더욱 더 큰 피해를 입힐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A top U.S. diplomat has expressed frustration with North Korea's refusal to resume six-party talks about its nuclear program, saying the delay will not produce a better deal for Pyongyang.

North Korea agreed in September to give up its nuclear program in exchange for aid and security guarantees, but then negotiators met in November and failed to make any progress on the deal. Pyongyang insists the United States first lift sanctions against it.

Speaking in Singapore today (Monday), U.S.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Christopher Hill said waiting two or three years will not result in better deal. Hill said the five negotiating countries (Russia, China, U.S., South Korea, Japan) are ready to resume talks now, and North Korea's stalling only further damages its econom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