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과 프랑스, 독일 세 나라는 이란이 핵 농축 계획을 종식하도록 설득하기 위한 일련의 새로운 제안을 마련했습니다.

이번 제안 초안에는 이란이 중수로에 비해 핵무기 제조 가능성이 적은 경수로 핵 발전소를 건설하도록 하고 핵 연료의 이동을 보장하며 러시아가 이란의 우라늄 농축을 하도록 하는 등의 제안이 포함돼 있습니다.

또 미국이 강력히 반대하는 이란에 대한 일정 형태의 안전보장 제안도 포함됐습니다. 초안은 이밖에 이란이 협력을 거부할 경우 무기금수와 고위 정부 관리들에 대한 여행금지, 금융자산 동결 등 여러가지 제재를 가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

Britain, France and Germany have come up with a new set of proposals aimed at convincing Iran to end its nuclear enrichment program.

A preliminary draft of the proposal includes an offer to build new light water nuclear reactors in Iran -- which are less likely to produce nuclear bomb making materials than heavy water reactors -- along with guaranteed shipments of nuclear fuel, and a previous offer for Russia to enrich uranium for Tehran.

It also includes an offer of some type of security guarantees for the Islamic state - a proposal strongly opposed by the United States.

The draft proposal calls for a number of sanctions if Iran fails to cooperate, including an arms embargo, a travel ban on certain high-level government officials, and the freezing of financial assets.

Diplomats from the European trio, China, Russia and the United States will consider the proposal during a meeting in London on Wednes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