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에서는 저항세력의 공격으로 최소한 24명이 사망하는 와중에도 의회가 새로운 단일 정부를 승인했습니다.

누리 알-말리키 총리와 그의 새 내각은 20일 의회의 승인 직후 취임선서를 했습니다. 그러나 핵심 요직인 국방과 내무 장관 임명에 대해서는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가운데 수니파 출신 의원 몇몇은 이번 회기 중 안보장관이 지명되지 않을 것이라는 발표가 나오자 회의장을 떠났습니다.

이라크 새 정부는 다수파인 시아파와 수니 아랍계 및 쿠르드족의 광범위한 연대로 이뤄졌으며, 지난해 12월15 실시된 총선거 이후 구성협상에 수개월이 걸렸습니다. 한편 이라크 관리들은 20일 바그다드 동부의 시아파 구역인 사드르시에서 벌어진 최악의 폭력사태로 최소한 19명이 사망하고 58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

Iraq's parliament has approved a new national unity government - even as insurgent attacks killed at least 24 people, underlining the security challenges the nation faces.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and his cabinet took the oath of office today (Saturday) after legislators approved his appointments and his political agenda.

However, no agreement was reached on filling the key defense and interior ministry portfolios. Several Sunni legislators walked out of parliament after hearing that the permanent security ministers would not be chosen at this session.

The new iraqi government is a broad coalition of majority Shi'ites, minority Sunni Arabs and Kurds. It has taken months of negotiations to form after the December 15th elections.

In the worst violence Saturday, Iraqi officials say at least 19 people were killed and 58 others were wounded in the Shi'ite district of Sadr City in the eastern part of the capital, Baghd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