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세계대전 중과 종전후, 당시 오스만 터키 제국에 의한 아르마니아인 집단 학살사태를 현대적 개념의 인종대학살로 규정하자는 알마니아인들의 요구를 프랑스가 지지하고 나서자, 터키는 캐나다에서의 나토 북대서양 조약기구 군사훈련에서 철수하고 프랑스에 대한 제재 조치를 고려하고 있습니다

터키의 외교통상부 고위급 관리는 터키가 캐나다에서의 나토 북대서양 조약기구의 항공 군사 훈련에 더 이상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터키의  결정은 캐나다 정책을 둘러싼 앙카라당국의 분노를 표출하기 위한 가장 최근의 행동입니다.

그에 앞서 스티븐 하퍼 캐나다 국무총리는 오스만 터키에 의한 아르마니아인  대량 학살의 성격을 인종대학살로 특징짓자, 터기는 캐나다대사를  소환했습니다.  하퍼 국무 총리의 이러한 언급은 프랑스 의회가 제 2차 세계대전 종전에 뒤이어, 아르마니안과 유대인들에 대한  인종대학살 사태의 부인을 범죄행위로 간주하는  법안을 토론중인것과 때를 같이 나왔습니다.  

이 법안의  비판가들은 이 법안은 내년에 프랑스에서 있을 선거에서 아르마니아인들의  표심을 잡기 위한  프랑스 사회주의 연합의 계산적인 행동에 불과하다고  주장합니다.  유럽연합의 가장 강력한  회원국인 프랑스의 이런  움직임은  유럽연합  가입을 모색하고 있는  터키에게는 보다 광범위한 함축성을 갖는  것입니다. 

터키는 늘 아르마니아인 대학살의 발생을 부인해 왔습니다. 그러나 유럽연합 가입조건의 하나로 그 아르마니아인 학살 사태를 시인하라는 유럽연합의 요구가 갈수록  거세지고 있습니다. 많은 터키인들은 이같은 압력은 가난한 회교국가의 유럽연합 가입을 거부한다는 또 하나의 증거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앙카라 정부의 대프랑스 재제를 포함하는 완고하고 끈질긴 수사적 대응에도 불구하고, 터키내의 아르마니아인들의 운명을 둘러싼 토론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터키의 저명한 학자들 사이에서는 오스만 터키제국의 대량학살 사건은 인종대학살에 대한 국제적 기준에 부합했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주장을 하는 지식인들조차도 아르마니안 대학살 사건의 부인을  범죄화 하겠다는 프랑스의 제재조치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그런 법은 터키내에 있는 그와 유사한 법, 즉 제 2차대전 후의 아르마니아인들의 운명에 관한 토론 중 감히 인종대학살에 관해 발언하는 터키인들에게 가해지는 처벌법을 옹호하는 일에 불과하다고 이들은 주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