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쉬 미국 대통령과 국회 공화당 의원들에 대한 국민의 지지도 하락은 야당인 민주당에게 오는 11월 의회 중간선거에서 승리를 기대할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제공합니다. 그러나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민주당도 스스로 극복해야 많은 과제들을 안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올해 11월, 의회 중간선거가 지난 1994년 상원과  하원에서 모두 다수당의 위상을 공화당에 빼앗긴 이후 민주당이 상하양원중 어느 한 곳이나 양원 모두에서 다수당의 자리를 다시 탈환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라크 사태에 대한 우려와 유가 폭등, 지난 해 허리케인 카트리나 재난에 대한 미숙한 대방식을 둘러싼 국민의 우려는 부쉬 대통령과 공화당이 지배하고 있는 의회에 대한 국민의 지지도를 크게 떨어뜨렸습니다.

워싱턴 소재 [아메리칸 엔터프라이즈 연구소]의 정치분석가인 노먼 온스타인 연구원은 현 국가상태에 대한 환멸만이 유권자들사이의 전반적인 반응은 아니라고 말합니다.

온스타인 연구원은 이라크 전쟁에 크게 불만인 사람, 경제에 불만을 갖고 있는 사람들도 있다고 지적하고, 여러 부문에서 경제가 나아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많은 미국인들이 경제호전을 피부로 느끼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야당인 민주당에 있어서 정치적 기회는 또한 11월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이 내걸게 될 정강정책과 전략 수립에 관한 내부적인 논쟁을 촉발하고 있습니다.

민주당내의 온건파들은 민주당이 테러공격으로부터 미국을 수호할 수 있으며, 테러와의 전쟁을 이끌어 나갈 수 있다는 확신을 국민에게 심어주는데 주안점을 두어야 한다고 믿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일부 진보적인 민주당원들은 민주당이 테러와의 전쟁에 대한 부쉬 행정부의 접근방식과 국민의 자유에 관한 기록을 집중적으로 비판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2008년 대통령선거에 출마를 고려하고 있는 위스컨신 주 출신의 민주당 러스 파인골드 상원의원은 이렇게 말합니다.

최선책은 민주당이 이라크 전쟁으로 부터 미국의 애국법과 또 불법적인 국내 전화도청을 인가한 대통령의 위법행위에 이르기까지 911 사태 이후 부쉬 행정부가 비난을 받고 있는 여러 문제들을 집중 거론하는 것이라고 파인골드 상원의원은 역설합니다.

민주당원들은 또한 민주당의 정책방향에 의문을 갖고 있는 유권자들에게 포괄적인 정책계획을 제시할 필요가 있는지 여부를 둘러싸고 논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같은 접근방식에 찬성하는 인사로 과거 클린턴 행정부 때 백악관에서 일했고, 현재는 워싱턴 소재 공공정책연구기관인 [미국발전연구소]에 재직하고 있는 제니퍼 팔미에리 여사는  최근  [미국의 소리]의 [토크 투 아메리카 ] 프로그램에  출연해 민주당은 정책수립에 있어 보다 대담하고 보다 용기있는 정당이라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야당이니만큼, 공화당정책에 늘 반응을 보여야 하는 입장이지만 당노선이 공화당보다 더 뚜렷하다는 것도 사실이라고 팔미에리 여사는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일부 분석가들은 지난 여러 차례 여론조사에서 나타나고 있는 미 국민의 불만을 감안할 때, 오는 11월 의회선거에서 민주당이 의회의 양원중 하원이나 상원 또는 양원 모두에서 다수당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은 높다고 분석합니다.

의회 전문가이며 워싱턴 소재 [브루킹스연구소] 회장인 스테픈 헤스 씨는 미국민의 분노만으로도 그렇게 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말합니다. 

미국에는 국가가 단일 이념, 공통의 노선을 가져야 한다고 믿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입니다. 만약 최근의 여론조사들에서 나타나듯, 미국민의 분노가 공화당과 백악관과 상하 양원을 겨냥한  것이라면, 민주당이 내부적인 단결을 이루지 못한다 해도 선거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크다고 스테픈 헤스씨는 전망합니다.

여러 여론 조사 결과는 많은 공화당원들이 11월 중간선거결과에 낙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줍니다.    

공화당 전략 수립가들은 의회에서 계속 다수당의 위치를 유지하려면, 오는 11월 반드시 투표장에 나가도록 보수성향의 유권자들을 유도하기 위해 민주당에게 다수당의 위치를 빼앗길수도 있다는 위협을 총동원하는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그러나 공화당역시 내분을 겪고 있습니다.  많은 공화당 인사들은 이라크 사태를 우려하고 있으며, 또한 이민법과 정부 지출을 둘러싸고 일고 있는 당내 분열에 관해 우려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현시점에서는 민주당이 공화당보다 더 동기의식에 차있고, 따라서 오는 11월 선거에서 민주당에 유리한 쪽으로 표심을 돌릴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

Low public approval ratings for President Bush and his Republican allies in Congress present a huge opportunity for opposition Democrats in November's congressional midterm elections. Democrats have plenty of challenges of their own.

Democrats believe this year's congressional elections are their best chance to retake control of one or both chambers of Congress since Republicans won majorities in both the Senate and House of Representatives in 1994.

Public concern over Iraq, gas prices and last year's response to Hurricane Katrina has driven down approval ratings for both the president and the Republican-controlled Congress.

"It's not just an overall voter disgust with the status quo," said Norman Ornstein, a political analyst at the American Enterprise Institute in Washington. "There is an unhappiness, clearly, about the war, an unhappiness about the economy.  Even though many parts of the economy are good, a lot of Americans just don't feel it."

But for opposition Democrats, political opportunity has also sparked internal debate about what the party stands for and what its strategy should be in the November elections.

Moderate Democrats believe the party must do a better job of convincing the public that Democrats can protect the United States from terrorist attack and lead the war on terror.

Some liberal Democrats believe the party needs to adopt a sharper tone in criticizing the Bush administration's approach to the war on terror and its record on civil liberties.

Senator Russ Feingold is a Democrat from Wisconsin who is considering a run for president in 2008.   

"The greatest passion is for us to stand up on the critical post 9/11 issues, from Iraq to the USA Patriot Act to the president violating the law by authorizing illegal domestic wiretapping," he said.

Democratic congressional leaders say they may press for an investigation into how the U.S. got into the war in Iraq should they retake control of either the House or the Senate.

But some Republicans have seized on comments that Democrats might pursue impeachment proceedings against President Bush if they win in November, something House Democratic leader Nancy Pelosi tried to discount on NBC television.

"Democrats are not about impeachment," she said. "Democrats are about bringing the country together."

Democrats are also debating whether they need to come up with a comprehensive policy program to offer voters who have questioned what the Democratic Party stands for.

Among those who favor that approach is Jennifer Palmieri.  She worked in the Clinton White House and is now with the Center for American Progress, a public policy research organization in Washington, and was a recent guest on VOA's Talk To America program.

"They [Democrats] are, by definition, constantly in a reactive mode," she said. "But it is also true that they could certainly be doing a better job of being bolder, more courageous and more clear on what they are for."

But some analysts believe that the dissatisfaction demonstrated in public opinion polls over the past several months will be enough to fuel Democratic gains in November, possibly resulting in Democrats winning control of one or both chambers of Congress.

 

"I think that anger is probably sufficient," said Stephen Hess, an expert on Congress and the presidency at the Brookings Institution in Washington. "There are a lot of people who talk, well, they have to have an ideology, a common thread and so forth.  So if, as the polls are recently showing, if the anger toward the in party, and that is Republicans, who are in the White House and also both chambers of Congress, is sufficient, that might do it without further unification, if you will, in the out party [Democrats]."

Polls show that many Republicans are dispirited about their prospects in November.

Republican strategists believe their best hope of holding their congressional majorities may be to use the threat of a Democratic takeover to motivate conservative voters to get to the polls in November.

But Republicans have their own sources of discord as well.  Many Republicans are worried about the situation in Iraq and are also concerned about divisions within the party over immigration and government spending.

In fact, recent public opinion polls suggest that congressional candidates from both major parties will face a gloomy electorate come November.

Former Republican Congressman John Kasich has written a new book entitled, Stand For Something: The Battle For America's Soul.  He was a guest on VOA's Press Conference USA.

"I think the biggest problem that the Republicans have had, including the administration, is they really sort of forgot why they came here," he said. "And they came here to transform government, to reduce the size of government, to reduce the tax burden, to simplify the tax code and a whole variety of other things.  But over the last few years they have sort of lost their way.  On the other side are Democrats, who can't even put together a program as to what they are for.  They are more comfortable being against things."

Experts say Democrats appear to be more motivated than Republicans at the moment and that could impact voter turnout to the Democrat's advantage in November.

They also say Democrats may have history on their side.  The party that controls the White House and Congress generally loses seats during a president's second term, especially if the incumbent president has a public approval rating below 50 per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