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과 프랑스, 독일의 특사들이 이란으로 하여금 핵 연료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설득하기 위한 한 방편으로 이란에 경수형 원자로(경수로)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외교 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이 방안에 따르면, 우라늄 농축 과정을 다른 나라들이 감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러시아가 이란을 대신해 우라늄을 농축하게 될  것입니다. 전문가들은  경수로는 핵 확산에 잘못 사용될 가능성이 적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란은 지난  몇 달 동안, 이란이 평화적인 핵 기술을 추구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그것을 중단하라고 요구하는 유럽의 어떤 제안도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럽 연합의 하비에르 솔라나 외교 정책 대표는 이란이 진정으로 에너지를 원한다면, 유럽의 제안을 거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문)

Diplomats say British, French and German envoys are considering a proposal that offers Iran a light-water nuclear reactor, as part of a deal aimed at persuading Tehran to end its nuclear fuel program.

Under the deal, Russia would enrich uranium for Iran to ensure foreign oversight of the key process. Refined uranium can power nuclear reactors, or an atomic bomb when refined to a high grade.

Experts say a light-water reactor is less likely to be misused for nuclear proliferation, a key fear of the United States and other Western governments pressuring Iran to end its nuclear program.

Iran has said for months it will reject any European deal that demands an end to what it calls its pursuit of peaceful nuclear technology.

European Union foreign policy chief Javier Solana says an incentives package would be difficult for Iran to refuse -- if what it really wants is ener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