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치되어 북한으로 끌려간 일본의 요코다 메구미 가족과 한국의 김영남씨 가족이 서울에서 극적인 상봉을 가졌습니다. 메구미의 부친 요코다 시게루(73)씨와 남동생 데쓰야(37)씨, 메구미의 남편인 김영남씨의 어머니 최계월(82)씨와 누나 영자(48)씨는 16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에 소재한 수협중앙회 대강당에서 만나 손을 맞잡았습니다.

시게루 씨는 “일본에서 김영남씨가 감금상태에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그것은 거꾸로 생각하면 잘 있다는 이야기니까 어쨌든 희망을 버리지 마시고 꼭 만날 수 있을 때까지 힘을 내라”고 최씨 모녀를 위로했습니다.

데쓰야 씨는 “누나가 북한에서의 지옥 같은 생활속에서 아마 한 가지의 희망은 김영남씨 또 딸 혜경이었을 것”이라면서 “그런 점에서 감사드린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데쓰야 씨는 “나한테는 지금도 김영남씨가 어머니, 누님을 부리는 소리가 들리고 그리고 메구미 누나가 부모님을 부르는 소리가 들린다”면서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같이 싸워 나가자”고 격려했습니다.

[데쓰야] “나한테는 지금도 김영남씨가 어머니, 누님을 부리는 소리가 들린다. 그리고 메구미 누나가 부모님을 부르는 소리가 들린다.”

김영남 씨의 누나 영자 씨는 “좋은 이야기 해 주셔서 위로가 돼서 감사하다”면서 두 가족이 서로 힘을 합쳐서 노력하면 송환의 날이 더 빨리 오지 않을까 생각을 한다고 화답했습니다.

[영자] “이렇게 먼데 까지 오시느라 고생많이 하셨고요 우리가 이제 두 가족이 사돈이라는 이름에서 이렇게 만났으니까 서로 힘을 합쳐서 송환이 될 수 있도록 그리고 가족이 전체가 만날 수 있도록 우리가 한 목소리 내서 적극적으로 나서주면 (송환의 날이) 더 빨리 오지 않을까 생각을 하거든요.”

시게루 씨는 일본에서 준비한 선물과 납북자 가족들이 가족들의 송환을 염원하며 만든 공예품인 ‘기도의 탑’을 최씨 모녀에게 건넸고 영자 씨도 도자기 다기 세트와 가족들의 마음을 담았다며 편지를 전달했습니다.

20분간의 면담이 끝난 후 한국과 일본의 납치 피해 가족들은 ‘한.일 납북자 송환 촉구 및 가족 상봉 대회’를 개최했습니다. 대회에서 한.일 납북자 가족들은 북한의 인권개선과 조건 없는 납치 피해자 송환을 촉구하면서 강고한 국제연대를 구축하자고 선언했습니다.

[성명서] “한.일 납북자 가족들과 NGO단체들은 북한 정권의 폭압에서 신음하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 개선과 김정일 정권에 의해 자행된 납치피해자의 조건없는 송환을 위해 강고한 국제 연대를 구축하자.”

특히 일본의 납북자 가족들은 “한국 사회에서 납치 문제에 대해서 무관심한 것 같다”면서 납치 문제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촉구했습니다. 1978년 일본의 가고시마 해변가에서 납북된 마쓰모토 루미코의 언니 히라노 후미코 씨는 “일본 국민들도 시민의 힘으로 일본 정부를 움직였다”면서 “한국 국민들도 움직여 달라. 절대 납치는 용서할 수 없다는 목시리를 김정일에게 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후미코] “일본 국민들도 시민의 힘으로 일본 정부를 움직였습니다. 한국 국민들도 움직여 달라. 절대 납치는 용서할 수 없다는 목소리를 김정일에게 내 달라.”

한편 일본 정부는 15일 요코다 메구미의 남편 김철준 씨의 신상 파일을 납북자가족모임 최성룡 대표와 가족들에게 넘겼습니다. 김철준의 한국 이름은 김영남, 북한에서는 김영수라는 이름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최 대표는 15일 오후 11시에 일본 정부로부터 “김영수 몽타주와 메구미와 김영수가 살았던 대양리 초대소, 지도”등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가 건네준 동생의 몽타주를 봤다는 영자 씨는 “100%는 아니지만 많이 근접하다”면서 “아버지가 선글라스를 많이 꼈는데 동생도 많이 끼고 다닌다고 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자] “몽타주 사진을 봤는 데요 물론 확실하게 사람이 앞에 앉아서 얼굴을 본다 든가 눈을 보면 내 동생이라는 것을 확인하겠지만, 거의 근접하다고는 이야기 할 수 있어요. 왜냐면 이마나 눈 아니면 코 저희 가족이 저희 아버님이 여기 인중이 좀 짧고 코는 날카롭고..”

지금까지 서울에서 보내드린 탈북자 통신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