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전국 도처에서 14일, 저항분자들의 공격으로 적어도 33명이 살해됐습니다.

미군 당국은 바그다드 서쪽 미군기지 근처에서 차량자살폭탄 공격으로 14 사람이 살해되고 바그다드의 또 다른 곳에서 차량폭탄 공격으로 미군 2 명을 포함해 14명이 숨졌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북부도시 모술에서 차량폭탄 공격으로 2 명이 살해되고 우다임시에서는 도로변 폭탄공격으로 이라크 외무장관 경호원 3명이 살해됐습니다.

한편, 시아파 회교계 정당들과 수니파 회교계 정당들은 새로 구성되는 정부의 각료직을 어느 정당이 맡을 것인 가에 관한 이견 때문에 새로운 단합 정부에 참여치 않을 것이라고 서로 위협하고 있습니다.

(영문)

Iraqi and U.S. officials say insurgents killed at least 33 people today (Sunday) in a wave of attacks across Iraq.

The U.S. military says two suicide car bombs killed 14 people near a U.S. base in western Baghdad. Several other car bombs in the capital killed at least 14 more people, including two American soldiers.

To the north, a car bomb killed two Iraqis in Mosul and a roadside bomb (in Udaim) killed three bodyguards assigned to Iraqi Foreign Minister Hoshyar Zebari.

The violence came as Iraq's parliament met for a third time as lawmakers try to agree on a cabinet. But a Shi'ite political party and a Sunni Arab bloc both threatened to pull out of any future unity government because of differences over which group should get which minis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