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에서 민간인 열 두 명이 강경 수니파 회교도들에 의해 학살됐습니다.

이란의 서남부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과의 접경지역에서 13일, 준돌라라는 수니파 회교 단체가 민간인 처형을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고 고위 경찰 관계관이 말했습니다.

이란 당국은 준돌라가 아프가니스탄 서남부 지역을 근거지로 활동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지난 3월에 민간인 23 명을 학살한 것 등 일련의 유혈폭력 행위를 자행해 온 것으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영문)

Iran says a hard-line Sunni Muslim group has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e execution-style murders of 12 civilians in southeastern Iran.

Iranian media quote a top police official as saying the group known as Jundollah took credit for the attack late Saturday, about 200 kilometers west of where the borders, of Iran, Pakistan and Afghanistan meet.

Iranian authorities say Jundollah is thought to be operating from southwestern Afghanistan. The group has been linked for a string of violence in southeastern Iran, including the killing of at least 21 people in M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