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을 방문 중인 탐라트 사무엘 유엔 정치국 선임자문관이 네팔 임시정부와 마오주의 반군 사이에 최근 이뤄진 휴전합의를 지원하기 위해 기리자 프라사드 코이랄라 네팔 총리를 면담했습니다.

사무엘 자문관은 9일 카트만두의 총리 관저에서 코이랄라 총리와 만났으며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사무엘 자문관은 이에 앞서 네팔의 민주주의 이행을 위한 유엔의 지원을 제안했습니다.

사무엘 자문관의 이번 방문은 네팔의 마오주의 반군들이 가능한 한 빨리 새 정부와 평화협상을 시작하겠다고 밝힌 직후 이뤄진 것입니다. 네팔에서는 지난 10년 간 계속된 공산 반군의 활동으로 1만3천명이 사망했습니다.

*******

A top United Nations official has met with Nepalese Prime Minister Girija Prasad Koirala for talks on helping the new interim government build on a recently-declared ceasefire with Maoist rebels.

Tamrat Samuel, a senior adviser at the U.N. Department for Political Affairs, held talks today (Tuesday) with Mr. Koirala at his residence in Kathmandu. Details of the meeting were not available.

Earlier, Samuel offered U.N. assistance in helping the country's transition back to democracy.

His visit comes as Nepal's Maoist rebels say they want to begin peace talks with the new government as soon as possible.

The decade-old communist insurgency has killed 13-thousand people. Nepalese governments have made two previous attempts to reach a peace deal with the rebels, but both efforts failed.

King Gyanendra reinstated parliament and gave up absolute power last month after a 19-day pro-democracy strike. Twenty-one people were killed during the rio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