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 지명자는 단합된 정부 구성을 곧 마무리짓게 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말리키 총리 지명자는 9일 수도 바그다드에서의 한 연설에서 내각 고위직은 시아파와 수니 아랍계 및 쿠르드족의 지명을 바탕으로 이미 인선이 완료됐다고 말했습니다. 말리키 지명자는 자신이 선택한 각료 명단은 밝히지 않은 채 내각 인선이 9일이나 10일 완료돼 이번 주말 의회의 승인을 얻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말리키 지명자는 특히 새 국방장관과 내무장관은 어떤 정파의 민병대와도 연계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군이 주도하는 연합군은 그동안 두 각료가 이라크 군과 경찰을 통제하게 될 것을 감안해 이 점을 핵심 요구사안으로 제시한 바 있습니다.

********

Iraq's Prime Minister-designate Nouri al-Maliki says he hopes to complete formation of a national unity government very soon.

Speaking (at a news conference) in Baghdad today (Tuesday), Mr. Maliki said the top Cabinet positions already have been filled, based on nominations by Iraq's Shi'ite, Sunni Arab and Kurdish power blocs.

Mr. Maliki did not name any of his ministerial choices. He says he expects the Cabinet to be complete either today or Wednesday, so he can seek parliament's approval (of the new government) later this week.

The prime minister says the new defense and interior ministers will have no links to any sectarian militias -- a key demand of the U.S.-led coalition, since those ministries control all Iraqi military and police forces.

American officials say a national unity government in Iraq is key to stemming bloodshed and averting a possible civil w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