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쉬 대통령에 의해 중앙정보국 (CIA) 국장에 지명된 마이클 헤이든 공군 대장은 상원 인준청문회에서 까다로운 청문 절차를 밟게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헤이든 장군은 포터 고스 현 중앙정보국장이 이임하는 오는 26일 이전에 상원 정보위에 출석할 예정입니다. 현재 일부 정보위 소속 의원들은 헤이든 장군 지명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고 있어 그에 대한 청문 절차가 까다로울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공화당과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현역 군인이 통상 민간인이 맡아 온 정보기관의 책임자로 기용되는 데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앞서 부쉬 대통령은 헤이든씨를 지명하면서 그가 미국 역사상 중요한 순간에 중앙정보국을 이끌 적임자라고 말했습니다.

********

The U.S. Air Force general chosen by President Bush to head the CIA is expected to face close scrutiny by members of the U.S. Senate, who must confirm the nomination before it can take effect.

General Michael  is expected to appear before the Senate Intelligence Committee later this month, before the current director of the Central Intelligence Agency (former Congressman Porter Goss) leaves his post (on May 26th).

The VOA Senate correspondent says several committee members have expressed concerns about the nomination -- indicating Hayden will face tough questioning. Both Republican and Democratic lawmakers have questioned whether a career military officer should direct an intelligence agency that customarily is led by civilians.

Mr. Bush (who announced his choice at the White House on Monday) said Hayden is the right man to lead the CIA at a critical moment in the nation's 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