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흐무드 아흐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은 이란의 핵개발 계획에 대한 국제적 비난을 일축하고 이란 핵개발 활동은 평화적인 목적을 위한 것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은 5일,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서 열린 경제협력 회의 연설을 통해 이 같은 주장을 되풀이하고 이란 당국은 이란의 핵발전소용 핵연료의 산업적 생산을 활동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은 또 이란은 핵개발 계획을 국제원자력기구의 감시하에 실행할 용의를 갖고 있다고 밝히면서 그러나이란의 핵개발 계획을 종식시키려는 세계 강대국들은 다른 나라들의 내정에 간섭하는 협박자들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유엔안전보장 이사회의 상임 이사국 다섯 나라 대표들은 5일,  이란의 우라늄 농축계획을 중단하도록 촉구하는 결의안 초안 작성에 관해 이틀 째 회의를 열고 있습니다.

 

(영문)

Iranian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has denounced critics of his country's nuclear program, and reaffirmed that Iran's nuclear activities are for peaceful purposes.

In a text of remarks to an Economic Cooperation meeting in Baku, the Iranian leader said Tehran would continue on the path to industrial production of nuclear fuel for its nuclear power stations.

He also said Iran is willing to put its nuclear program under the watch of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However, the I.A.E.A. reported last week that Iran has failed to comply with demands to stop uranium enrichment.

Mr. Ahmadinejad also said world powers trying to halt Iran's nuclear activities are bullies who are interfering in the internal affairs of other countries.

Thursday in Washington, President Bush accused Iran of defying the world with its ambitions for nuclear weapons.

The five permanent members of the U.N. Security Council (the United States, Britain, France, Russia and China) are holding talks for a second day today (Friday) on a draft resolution that calls on Iran to stop its uranium enrichment pro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