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 기술은 나날이 발전하고 있으며,  그 발전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있습니다.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흑백 텔레비전 시대를 기억합니다. 올해는, 텔레비전 역사상 가장 중요한 혁신적인 사건의 하나라고 꼽을 수 있는 비디오테잎이 탄생된 지 5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이 시간에는 비디오테잎 녹화기술이 처음 소개된 당시를 되돌아보겠습니다.

인터넷 비디오와 DVD가 나오기 이전에 가정용 비디오는 1970년대 중반에 나온 VHS 포맷이 대부분이었습니다. 당시 가정용과 전문용으로 여러가지 다른 포맷이 나왔다가 사라지곤 했습니다. 이들 다양한 포맷들은 모두 어떤 면에서, 50년전 이맘 때 소개된 상품의 직접적인 후손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상업적이고 실용적인 비디오테잎 녹화기는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앰펙스’사에 의해 개발된 것입니다.

그때까지 텔레비전 방송을 보전할 수 있는 방법은 ‘Kinescope-키네스코프’라고 불리우는 녹화방식 뿐이었다고, 미 국회도서관의 그레고리 루코 씨는 말합니다. ‘키네스코프’는 단순히 모니터에 16 미리 카메라를 대고, 방송중인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녹화한 것을 말한다고, 루코 씨는 말했습니다. 미 국회 도서관의 텔레비전 수집부문 책임자인 루코 씨는, 아직까지 남아있는 키네스코프가 있다는데 기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방송사 학자인 피트 해머 씨는, 1950년대초 당시 방송업계는 키네스코프에 만족하지않았다고 말합니다. 사람들은 키네스코프를 대체할 수 있는 방안이 개발되길 몹시 바라고있었다고 해머 씨는 말했습니다. 무엇보다도 키네스코프 방식은 비용이 많이 들었고, 질도 좋지않았다는 것입니다. 키네스코프 녹화방송을 보면, 녹화된 방송을 본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해머 씨는 말했습니다. 러시아에서 미국으로 망명한 알렉산더 포니아토프 씨가 지난 1940년대에 창설한 ‘앰펙스’사는, 전문 녹음분야의 선두주자였습니다. ‘앰펙스’사는 화상을 자기 테잎에 담는 방식을 개발하려 했습니다.

그러나 피트 해머 씨는, 화상은 음향보다 담아야할 정보가 훨씬 더 많기 때문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지적합니다. 처음 텔레비젼을 테잎에 녹화하는 아이디어는, 오디오 테잎을 매우 빠른 속도로 돌린다는 것이었다고, 해머 씨는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럴 경우, 겨우 4분을 녹화하는데 지름이 50센티미터에 달하는 테잎이 소요됐기 때문에, 이 방법은 실용적인 것이 못됐다고, 해머 씨는 말했습니다.

1956년, 앰펙스사는, 자기 테이프에 비디오를 실용적으로 녹화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으로, 헤드를 고정시켜놓고 테잎을 빨리 돌리는 것이 아니라, 테잎은 천천히 돌리면서 대신에 헤드를 빨리 돌리는 방식을 고안해냈다고, 해머 씨는 말했습니다. 이같은 혁신적인 방식은 , 오늘날 네트워크 조정실에서부터 세계전역의 수백만 텔레비젼에 연결돼있는 가정용 비디오 재생기에 이르기까지, 모든 비디오테잎 기계의 기본으로 남아있습니다.

1956년 4월, ‘앰펙스’는 시카고 무역 박람회에서 새로 개발된 비디오테잎 녹화기를 선보였습니다. 앰펙스VR-1000 모델 1세대의 가격은 1950년대 당시로서는 엄청난 액수인 5만 달러였습니다. 전자부품의 소형화가 아직 이뤄지지않았고, 5센티미터 넓이의 테잎 릴이 주는 부담을 감당할 수 있을 만큼 크기가 컸기 때문에, 무게가 1톤에 달했습니다.

이 비디오테잎 재생기 1세대는 가격과 크기도 만만치 않았지만, 편집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나중에 나온 기계들은 전자 편집방식을 갖추고있으나, 처음에는 테잎을 일일이 잘라서 편집해야 했습니다.

워싱톤 디씨에 있는 WRC-TV의 기술자 빅 비사리 씨는 당시의 어려움을 회상합니다. 비사리 씨는, 테이프위에 매직으로 표시해서 필요없는 부분을 잘라낸 뒤, 편집액에 넣어야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편집액은, 알코올에 흑연을 섞어놓은 것 처럼 보였는데, 이를 작은 돋보기를 통해서 보면, 영상을 볼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테잎의 다른 쪽에 편입액이 남아있으면, 붙지않기 때문에 조심해야했고, 편집해서 붙인 부분들이 방송중에 떨어지는 경우가 많았다고, 비사리 씨는 말했습니다. 비디오테잎은 물론 텔레비젼을 지배하기 시작했고, 그 기술은 너무나 훌륭해서, 전문적 수준으로 녹화된 비디오테잎을 보는지, 생방송을 보는지 모를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미 국회도서관의 그레고리 루코 씨와 같은 역사학자들과 기록보관학자들은, 비디오 녹화는 단기보존용으로는 품질이 뛰어났지만, 장기간 보존하는데는 좋지않았다고 말합니다. 비디오테잎은 모든 테잎에 기초한 자기 미디어을 둔 자기 미디어와 마찬가지로, 기록보관용으로는 좋지않다고, 루코 씨는 말했습니다. 잘 처리해서 보관하면 수백년동안 보전할 수 있는 필름과는 달리, 비디오테잎의 보전기간은 길어야 20년 정도라는 것입니다.

루코 씨는, 그밖에도 계속해서 다른 포맷이 개발되는 것도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왜냐하면, 그 포맷의 테잎을 재생할 수 있는 기계가 없으면 아무 소용이 없기 때문이란 것입니다. 비디오테잎의 장점 가운데 하나는, 이미 녹화된 내용을 지우고 새로 녹화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하지만 이 점은, 문서보관 측면에서는 가장 큰 단점이 되고 있습니다. 초기에 비디오테잎이 한창 비쌌던 시절에는, 한 테잎을 계속 사용했기 때문에, 수많은 뉴스와 오락 프로그램의 기록이 영원히 사라지고 말았다는 것입니다.

Video technology seems to march forward at a relentless, accelerating pace. Many people still remember when TV was black-and-white. April 14 marks the 50th anniversary of one of the most important innovations in television history.

Before Internet video and DVDs, home video was dominated by the VHS format, which dates to the mid-'70s. Other formats - for both professional and home use - came and went during the years, but in a way they are all direct descendants of a product introduced 50 years ago this week -- the first commercially practical videotape recorder, developed by California-based Ampex Corporation.

Until that point, the only way to preserve a television broadcast was something called a kinescope recording, explains Gregory Lukow of the Library of Congress. "Kinescopes are actually filmed records of television programs that were made simply by pointing usually a 16 mm camera at a monitor and making a record of what was shown on the air."

As the head of the library's television collection, Lukow is happy to have the surviving kinescopes, but broadcast historian Pete Hammar says that in the early 1950s the industry was unhappy with the status quo. "People were desperate for a replacement for this process because, first of all they were very expensive, second the quality was very bad. You knew you were watching a recorded program when you were watching a kinescope-delayed show."

Ampex Corporation, which was founded in the 1940s by Russian emigre Alexander Poniatoff, was an industry-leader in professional audio recording, and the company set out to develop a way of recording video onto magnetic tape. But as Pete Hammar points out, video contains a lot more information than audio.

"The original idea of recording television on tape was to take audio tape and run it very quickly, very fast," he said. "The problem is you ended up with a reel of tape about a half-meter in diameter that lasted only four minutes. Not exactly practical, but it was an idea. Ampex in 1956 came up with the only real practical way to do video recording on magnetic tape, which is to spin a head, a set of heads spinning rapidly past a slow-moving tape, rather than fixed heads that were being passed by a fast-moving tape."

That breakthrough remains the basis of all videotape machines today, from network control rooms to the home video players connected to untold millions of TV sets worldwide.

Ampex introduced its new videotape recorder at a trade show in Chicago in April 1956. The first generation Ampex VR-1000 recorders sold for about $50,000 - a tremendous amount of money in the 1950s. But buyers got a lot for their money. The electronics were not miniaturized, and the machine was overbuilt to handle the rigors of a reel of five centimeter wide tape. The whole setup weighed about a ton.

"The very first video tape recorders were very large, about the size of three full-size washing machines set side by side just to handle the videotape itself," said Hammar. "In addition to the large tape transport mechanism, the electronics were handled by two, and later three racks of circuitry, each about two meters tall. The original videotape recorders used glass vacuum tubes, and the tubes or valves ran very hot, so a room full of videotape recorders had to have huge air conditioning mechanisms to keep everything running right and to keep the temperature down."

Even though the new video recorders were extremely expensive, and the tape was costly, Hammar says the machines sold far better than Ampex expected. "When Ampex introduced the video tape recorder, they assumed that television stations and networks around the world would be using this product only as a time-shifting device, a way to delay broadcasts. So they thought at first, at least, that in the first few years of production, they would sell only a handful, perhaps two dozen of these machines in perhaps four years. At the show in Chicago in '56, they took orders for almost 100 machines in four days."

Aside from the cost and size, another limitation of that first generation of video recorders was the difficulty in editing programs. Later machines had electronic editing systems, but at first the tape had to be physically cut. Vic Vissari, a technician at Washington's WRC-TV, recalls the challenge.

"You had to mark the tape physically with a Magic Marker and cut between the video segments on the tape," said Vissari. "And you would put [on] the editing solution, is what it's called. It looked like graphite mixed in alcohol. And you could see the video tracings through a little magnifying glass. And you had to make sure that the tape on the other side didn't have the residue of the editing solution or it would not stick. And a lot of these [splices] came apart on the air."

Videotape came to dominate television, of course, and the technology is so good that you can't tell if you're watching professional-quality videotape, or a live broadcast. But for historians and archivists, like Gregory Lukow of the Library of Congress, the short term quality advantage of video recording has long-term disadvantages.

"Videotape, as with all tape-based magnetic media, is a very, very poor archival preservation media. Unlike film, which if properly processed and stored, can last hundreds of years, videotape we're often counting in just a couple of decades or less."

In addition, Lukow says the constant evolution of different formats presents a different challenge: the tape itself is worthless unless you've got a machine to play it on.

And from an archival standpoint, one of the greatest shortcomings of videotape derives from one of its biggest selling points: because tape can be erased and reused, and in the early days it was very expensive, countless hours of news and entertainment recordings are lost forever because the tape was erased and used to record something el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