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이스라엘 총리가 될 에후드 올메르트씨는 이스라엘의 장차 국경선이 지금과는 상당히 다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올메르트씨는 의회가 그의 새로운 연립정부를 승인할 것으로 예상되기 바로 몇시간을 앞두고, 4일 의회에서 행한 연설에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올메르트씨는 이스라엘이 오는 2010년까지 국경선을 재획정하기 위한 자신의 계획중 일부로 요르단강 서안의 고립된 유대인 정착촌들을 포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올메르트씨는 또, 이스라엘의 최종 국경선을 획정할 “로드 맵” 평화 계획을 통해 팔레스타인측과 협력하길 원하나, 회담이 실패할 경우 일방적으로 행동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Incoming Israeli Prime Minister Ehud Olmert says his country's future borders will be significantly different from its current boundaries.

Mr. Olmert laid out his vision in a speech to parliament today (Thursday) just hours before lawmakers are expected to approve his new coalition government.

He said Israel needed to rid itself of isolated West Bank Jewish settlements as part of his plan to redraw Israel's borders by 2010. But he stressed that he intends to hold onto several large settlement blocs that are home to tens of thousands of Israelis.

Mr. Olmert said he wants to work with the Palestinians through the "road map" peace plan to draw Israel's final borders but that he is also prepared to act unilaterally if talks f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