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도날드 럼스펠트 국방장관은  일단 이라크 새 정부가 들어서게 되면 이라크 주둔 미군병력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럼스펠트 장관은 3일 워싱톤에서, 이라크 새 정부의 장관들이 임명되기 이전에 이라크 주둔 미군 사령관들이 미군병력 감축을 권고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누리 알 말리키 이라크 총리 지명자는 오는 21일까지 새 내각 명단을 국회에 제출해 승인을 받아야합니다.

한편, 이라크 경찰은, 수도 바그다드의 법원인근에서 많은 사람들이 법원으로 들어가려 몰려있던 오전 중반에 자살폭탄 테러로, 최소한 아홉명이 살해되고, 40여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보다 몇시간 앞서 이라크군 장성이 바그다드에서 차를 타고 출근하다 총격을 받아 살해됐습니다.

또한, 바그다드에서 도로변에 장착된 폭탄폭발로 미군병사 두 명이 숨졌습니다.

 

(영문)

In Washington, U.S. Defense Secretary Donald  said he expects the United States to be able to reduce its troops levels in Iraq once the new government takes office.

Prime Minister-designate Nouri al-Maliki has until May 21st to submit a cabinet to the Iraqi parliament for approval.

Meanwhile, Iraqi police say at least nine people have been killed and more than 40 others wounded in a suicide bombing outside a courthouse in Baghdad.

Medics and police say the mid-morning blast was triggered in a crowd waiting to enter the facility. Hours earlier, an Iraqi general was shot dead in the capital as he drove to work.

To the west, Iraqi medics and police say at least 13 people have been killed in a U.S. airstrike on a house in Ramadi. U.S. military officials said they were checking the reports.

In a separate development, the U.S. military says two American soldiers were killed today (Thursday) by a roadside bomb in the capital.